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라드, LA갤럭시와 계약 직전”…연봉은?
입력 2015.01.07 (09:29) 수정 2015.01.07 (10:00)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의 '영웅' 스티븐 제라드(35)가 미국프로축구(MLS) LA갤럭시와 계약 체결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방송 BBC는 7일(한국시간) 인터넷판을 통해 "제라드가 리버풀과 18개월짜리 계약을 체결하기 직전이며 연봉은 400만 파운드(약 66억 원)에 달한다"라고 보도했다.

제라드는 리버풀과의 계약이 올 6월 만료된다. 올시즌이 끝나면 그가 17년간 뛴 리버풀을 떠날 것이고 차기 행선지는 LA갤럭시가 유력하다는 보도가 줄을 이었으나 정확한 액수가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LS는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제) 제도를 두고 있으나 각 팀 별로 이 제도의 적용을 받지 않는 3명의 선수를 보유할 수 있다. 이른바 지정선수 제도다.

카카(올랜도시티), 저메인 데포(토론토FC), 로비 킨(LA갤록시) 등 전성기에 유럽 축구계를 주름잡았던 스타들이 지정선수로 고액 연봉을 받으면서 MLS에서 뛰고 있다.

제라드가 BBC 보도 대로 연봉 400만 파운드를 받는다면 MLS에서 두 번째로 연봉을 많이 받는 선수가 된다. 연봉 1위는 430만 파운드를 받는 카카다.

한편, 제라드와 함께 잉글랜드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진 프랭크 램퍼드(맨체스터시티)가 올여름부터 MLS 신생 구단인 뉴욕시티에서 뛸 예정이어서 맞대결이 성사될지 팬들은 벌써부터 주목하고 있다.
  • “제라드, LA갤럭시와 계약 직전”…연봉은?
    • 입력 2015-01-07 09:29:46
    • 수정2015-01-07 10:00:56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의 '영웅' 스티븐 제라드(35)가 미국프로축구(MLS) LA갤럭시와 계약 체결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방송 BBC는 7일(한국시간) 인터넷판을 통해 "제라드가 리버풀과 18개월짜리 계약을 체결하기 직전이며 연봉은 400만 파운드(약 66억 원)에 달한다"라고 보도했다.

제라드는 리버풀과의 계약이 올 6월 만료된다. 올시즌이 끝나면 그가 17년간 뛴 리버풀을 떠날 것이고 차기 행선지는 LA갤럭시가 유력하다는 보도가 줄을 이었으나 정확한 액수가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LS는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제) 제도를 두고 있으나 각 팀 별로 이 제도의 적용을 받지 않는 3명의 선수를 보유할 수 있다. 이른바 지정선수 제도다.

카카(올랜도시티), 저메인 데포(토론토FC), 로비 킨(LA갤록시) 등 전성기에 유럽 축구계를 주름잡았던 스타들이 지정선수로 고액 연봉을 받으면서 MLS에서 뛰고 있다.

제라드가 BBC 보도 대로 연봉 400만 파운드를 받는다면 MLS에서 두 번째로 연봉을 많이 받는 선수가 된다. 연봉 1위는 430만 파운드를 받는 카카다.

한편, 제라드와 함께 잉글랜드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진 프랭크 램퍼드(맨체스터시티)가 올여름부터 MLS 신생 구단인 뉴욕시티에서 뛸 예정이어서 맞대결이 성사될지 팬들은 벌써부터 주목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