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니코틴에 발암물질까지 검출…전자담배도 ‘위험’
입력 2015.01.07 (09:39) 수정 2015.01.08 (21:2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들어 오른 담뱃값에 부담을 느낀 흡연자들이 대거 전자담배를 찾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자담배가 기체 상태에서 일반 담배보다 니코틴이 두 배 많고 발암물질까지 검출됐다며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홍화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자담배 소매점입니다.

폐암에 걸리지 않고 연기와 냄새도 없다는 광고를 내걸었습니다.

담뱃값이 오르자 손님이 부쩍 늘었습니다.

<인터뷰> 정용재(서울시 용산구) : "담뱃값도 많이 오르고 전자담배가 금연에 조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전자담배의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고농도 액상 제품 30개에서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 등이 나왔고 일반 담배에 없는 환경호르몬까지 검출됐다는 겁니다.

특히 전자담배를 기체로 흡입할 때 일부 발암물질 농도가 193배까지 치솟았습니다.

<인터뷰> 류근혁(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 "(전자담배는) 담배와 같은 유독물질, 발암물질을 갖고 있습니다. 결코, 금연보조제로 사용할 수 없고…."

니코틴 평균 함량도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 보다 2배 높았습니다.

가장 높은 니코틴 함량의 전자담배를 150회 흡입할 경우 치사량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성규(한국보건의료연구원 부연구위원) : "니코틴의 양이 표준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 말은 사용자가 현재 원하는 만큼 용액을 타서 쓰고 있고요."

하지만 전자담배가 청소년층까지 급속히 번지면서 중·고교 남학생 가운데 14.5%가 전자담배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복지부는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홍보하거나 청소년에게 판매할 경우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니코틴에 발암물질까지 검출…전자담배도 ‘위험’
    • 입력 2015-01-07 09:43:49
    • 수정2015-01-08 21:27:22
    930뉴스
<앵커 멘트>

새해 들어 오른 담뱃값에 부담을 느낀 흡연자들이 대거 전자담배를 찾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자담배가 기체 상태에서 일반 담배보다 니코틴이 두 배 많고 발암물질까지 검출됐다며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홍화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자담배 소매점입니다.

폐암에 걸리지 않고 연기와 냄새도 없다는 광고를 내걸었습니다.

담뱃값이 오르자 손님이 부쩍 늘었습니다.

<인터뷰> 정용재(서울시 용산구) : "담뱃값도 많이 오르고 전자담배가 금연에 조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전자담배의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고농도 액상 제품 30개에서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 등이 나왔고 일반 담배에 없는 환경호르몬까지 검출됐다는 겁니다.

특히 전자담배를 기체로 흡입할 때 일부 발암물질 농도가 193배까지 치솟았습니다.

<인터뷰> 류근혁(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 : "(전자담배는) 담배와 같은 유독물질, 발암물질을 갖고 있습니다. 결코, 금연보조제로 사용할 수 없고…."

니코틴 평균 함량도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 보다 2배 높았습니다.

가장 높은 니코틴 함량의 전자담배를 150회 흡입할 경우 치사량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성규(한국보건의료연구원 부연구위원) : "니코틴의 양이 표준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 말은 사용자가 현재 원하는 만큼 용액을 타서 쓰고 있고요."

하지만 전자담배가 청소년층까지 급속히 번지면서 중·고교 남학생 가운데 14.5%가 전자담배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복지부는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홍보하거나 청소년에게 판매할 경우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