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경제살리기, 새해 덕담으로 끝나선 안돼”
입력 2015.01.07 (09:51) 정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경제살리기가 새해 덕담으로 끝나선 절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그런 의미에서 오는 12일 본회의에서 남은 14개 민생법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우리 기업인들이 용기를 갖고 경기불황에 적극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야 쟁점법안에 대해서도 진영논리에 매몰되거나 외눈박이 시각으로 보지 말고 열린 마음으로 접근해 주길 야당에 간절히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김 대표는 여야가 오는 12일, 공무원 연금 개혁 특위를 출범시키기로 한 것에 대해선 "공무원 연금 개혁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서 사회적 대타협의 모범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구제역과 관련해서는 "무분별한 살처분 등 4년 전 잘못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가축 관리에 신중을 기해주고 농가 피해도 최소화 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 김무성 “경제살리기, 새해 덕담으로 끝나선 안돼”
    • 입력 2015-01-07 09:51:03
    정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경제살리기가 새해 덕담으로 끝나선 절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그런 의미에서 오는 12일 본회의에서 남은 14개 민생법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우리 기업인들이 용기를 갖고 경기불황에 적극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야 쟁점법안에 대해서도 진영논리에 매몰되거나 외눈박이 시각으로 보지 말고 열린 마음으로 접근해 주길 야당에 간절히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김 대표는 여야가 오는 12일, 공무원 연금 개혁 특위를 출범시키기로 한 것에 대해선 "공무원 연금 개혁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서 사회적 대타협의 모범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구제역과 관련해서는 "무분별한 살처분 등 4년 전 잘못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가축 관리에 신중을 기해주고 농가 피해도 최소화 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