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반이슬람 시위 확산에 명사 80명 ‘관용’ 호소
입력 2015.01.07 (09:51) 국제
독일에서 반이슬람 단체 '페기다'가 주도하는 시위가 확산되자 독일 내 저명인사들이 관용을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독일 일간 빌트는 '페기다에 노(no)를!'이라는 제목으로 헬무트 슈미트 전 독일 총리를 포함해 페기다에 반대하는 정치인과 예술가, 운동선수 등 80명의 호소문을 실었습니다.

슈미트 전 총리는 페기다 시위는 어리석은 편견과 외국인 혐오증, 무관용에 호소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우리의 역사를 돌이켜봤을 때, 그리고 경제학적 관점으로도 독일은 난민들과 망명자들을 내쫓아내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직 축구선수 올리버 비어호프는 독일은 많은 이민자 출신 선수들 덕분에 세계 챔피언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다며 선수들이 국가대표팀이라는 이름으로 하나가 되듯이 사회도 그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와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외무장관,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국방장관도 호소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와 관련해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터키 대사들에게 이슬람 공포증은 유럽에 심각한 위협이라며, 이 문제에 엄중히 대처하지 못하면 EU와 유럽인의 가치가 문제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독일 반이슬람 시위 확산에 명사 80명 ‘관용’ 호소
    • 입력 2015-01-07 09:51:03
    국제
독일에서 반이슬람 단체 '페기다'가 주도하는 시위가 확산되자 독일 내 저명인사들이 관용을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독일 일간 빌트는 '페기다에 노(no)를!'이라는 제목으로 헬무트 슈미트 전 독일 총리를 포함해 페기다에 반대하는 정치인과 예술가, 운동선수 등 80명의 호소문을 실었습니다.

슈미트 전 총리는 페기다 시위는 어리석은 편견과 외국인 혐오증, 무관용에 호소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우리의 역사를 돌이켜봤을 때, 그리고 경제학적 관점으로도 독일은 난민들과 망명자들을 내쫓아내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직 축구선수 올리버 비어호프는 독일은 많은 이민자 출신 선수들 덕분에 세계 챔피언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다며 선수들이 국가대표팀이라는 이름으로 하나가 되듯이 사회도 그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와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외무장관,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국방장관도 호소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와 관련해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터키 대사들에게 이슬람 공포증은 유럽에 심각한 위협이라며, 이 문제에 엄중히 대처하지 못하면 EU와 유럽인의 가치가 문제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