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전단 살포 비난…남 “조건없이 대화해야”
입력 2015.01.07 (12:05) 수정 2015.01.07 (18: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들어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활동이 재개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이같은 전단살포가 남한 당국의 묵인하에 이뤄졌다고 비난하며 대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명백히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북전단 같은 전제조건 없이 대화에 나서라고 밝혔습니다.

박진희 북한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을 통해 최근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배후에 미국과 남한의 우익보수세력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남한 당국이 이를 묵인하고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통신은 특히 전단살포를 묵인해 남북 관계를 또다시 파국으로 몰아가겠는지 아니면 대화에 나서겠는지 입장을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사태를 주시하겠다면서 최근 남북간 조성된 대화분위기에 대한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정부는 민간단체의 전단살포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전제조건 없이 우리의 대화 제의에 호응하는 실천적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다만 국민의 생명이 명백히 위험한 상황에선 당국의 전단 살포 제지가 적법하다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정부도 국민의 신변안전 위협 등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경찰이 필요한 안전 조치를 취하도록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박진희입니다.
  • 북, 전단 살포 비난…남 “조건없이 대화해야”
    • 입력 2015-01-07 12:08:27
    • 수정2015-01-07 18:34:18
    뉴스 12
<앵커 멘트>

새해 들어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활동이 재개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이같은 전단살포가 남한 당국의 묵인하에 이뤄졌다고 비난하며 대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명백히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북전단 같은 전제조건 없이 대화에 나서라고 밝혔습니다.

박진희 북한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을 통해 최근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배후에 미국과 남한의 우익보수세력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남한 당국이 이를 묵인하고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통신은 특히 전단살포를 묵인해 남북 관계를 또다시 파국으로 몰아가겠는지 아니면 대화에 나서겠는지 입장을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사태를 주시하겠다면서 최근 남북간 조성된 대화분위기에 대한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정부는 민간단체의 전단살포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전제조건 없이 우리의 대화 제의에 호응하는 실천적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다만 국민의 생명이 명백히 위험한 상황에선 당국의 전단 살포 제지가 적법하다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정부도 국민의 신변안전 위협 등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경찰이 필요한 안전 조치를 취하도록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박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