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바이유, 배럴당 48달러 8센트…2009년 4월 이후 최저
입력 2015.01.07 (12:28) 수정 2015.01.07 (16:08) 경제
두바이유 가격이 1배럴에 50달러 선 아래로 떨어지며 2009년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두바이유 1배럴의 현물가격이 전날보다 2달러 넘게 내린 48달러 8센트에 거래돼, 50달러 선이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두바이유는 우리나라 수입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원유로, 배럴당 75달러 선이었던 지난해 11월 석유수출국기구가 산유량 동결을 발표한 뒤 급락세를 이어왔습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도 1배럴에 47달러 선에 거래되며 50달러 아래로 내려왔고 브렌트유는 51달러 선을 기록했습니다.
  • 두바이유, 배럴당 48달러 8센트…2009년 4월 이후 최저
    • 입력 2015-01-07 12:28:59
    • 수정2015-01-07 16:08:11
    경제
두바이유 가격이 1배럴에 50달러 선 아래로 떨어지며 2009년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두바이유 1배럴의 현물가격이 전날보다 2달러 넘게 내린 48달러 8센트에 거래돼, 50달러 선이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두바이유는 우리나라 수입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원유로, 배럴당 75달러 선이었던 지난해 11월 석유수출국기구가 산유량 동결을 발표한 뒤 급락세를 이어왔습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도 1배럴에 47달러 선에 거래되며 50달러 아래로 내려왔고 브렌트유는 51달러 선을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