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도학생 상습 강제추행 혐의’ 서울대 강 전 교수 첫 공판
입력 2015.01.07 (13:00) 수정 2015.01.07 (17:23) 사회
지도 학생을 상습적으로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 모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늘 열렸습니다.

강 전 교수 측 변호인단은 오늘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공소 사실에 대한 검토와 입장 정리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재판을 속행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강 전 교수가 지난 2008년 받은 뇌수술 후유증으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위축된 상태"라며 현재 강 전 교수가 구치소 병동에 머물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공소 사실이 방대한 점 등을 고려해 변론을 종결하지 않고 기일을 다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 ‘지도학생 상습 강제추행 혐의’ 서울대 강 전 교수 첫 공판
    • 입력 2015-01-07 13:00:27
    • 수정2015-01-07 17:23:57
    사회
지도 학생을 상습적으로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 모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늘 열렸습니다.

강 전 교수 측 변호인단은 오늘 공판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공소 사실에 대한 검토와 입장 정리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재판을 속행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강 전 교수가 지난 2008년 받은 뇌수술 후유증으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위축된 상태"라며 현재 강 전 교수가 구치소 병동에 머물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공소 사실이 방대한 점 등을 고려해 변론을 종결하지 않고 기일을 다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