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객기 실종 막자’…15분마다 위치 보고 국제 기준 제안
입력 2015.01.07 (13:41) 수정 2015.01.07 (17:30) 국제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 같은 대형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민간 항공기에 15분마다 위치를 보고하도록 하는 국제기준이 본격 추진됩니다.

유엔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는 다음달 캐나다에서 열릴 회의에서 이같은 국제기준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구 대변인은 15분마다 위치를 추적하는 것은 기본적 기준이며, 더욱 엄격한 수준의 권고안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새 기준은 별도의 기술적 조치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채택만 되면 단시일내 시행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 ‘여객기 실종 막자’…15분마다 위치 보고 국제 기준 제안
    • 입력 2015-01-07 13:41:40
    • 수정2015-01-07 17:30:09
    국제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 같은 대형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민간 항공기에 15분마다 위치를 보고하도록 하는 국제기준이 본격 추진됩니다.

유엔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는 다음달 캐나다에서 열릴 회의에서 이같은 국제기준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구 대변인은 15분마다 위치를 추적하는 것은 기본적 기준이며, 더욱 엄격한 수준의 권고안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새 기준은 별도의 기술적 조치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채택만 되면 단시일내 시행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