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전력 “다음 시즌까지 수원이 연고지”
입력 2015.01.07 (16:13)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본사 이전으로 구단의 연고지도 변경되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자 "연고지 이전에 관해 현재 진행하는 바는 없다"고 못을 박았다.

또 앞으로 연고지 이전을 검토할 가능성은 있겠으나 2015-2016시즌까지는 수원과 연고지 협약을 맺은 상태라고 강조했다.

한국전력 배구단은 7일 보도자료에서 "지금은 선수단 분위기를 추스르고 후반기 V리그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전력 본사는 지난달 전남 나주의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로 이전했다. 이에 따라 현재 수원인 한국전력 배구단의 연고지도 옮겨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전력 배구단은 "연고지는 프로구단의 존립근거라 할 만큼 중요하다"며 "장기적인 안목과 종합계획을 갖고 다각적인 검토와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결정할 사항으로 즉시 실행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구단은 "2015-2016시즌까지는 연고지 시민과의 유대관계를 돈독히 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연고지에 대한 예의"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본사가 이전함에 따라 추후 연고지 이전을 검토할 수는 있다"며 2015-2016시즌 종료 후 상황이 바뀔 여지는 남겼다.
  • 한국전력 “다음 시즌까지 수원이 연고지”
    • 입력 2015-01-07 16:13:40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본사 이전으로 구단의 연고지도 변경되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자 "연고지 이전에 관해 현재 진행하는 바는 없다"고 못을 박았다.

또 앞으로 연고지 이전을 검토할 가능성은 있겠으나 2015-2016시즌까지는 수원과 연고지 협약을 맺은 상태라고 강조했다.

한국전력 배구단은 7일 보도자료에서 "지금은 선수단 분위기를 추스르고 후반기 V리그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전력 본사는 지난달 전남 나주의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로 이전했다. 이에 따라 현재 수원인 한국전력 배구단의 연고지도 옮겨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전력 배구단은 "연고지는 프로구단의 존립근거라 할 만큼 중요하다"며 "장기적인 안목과 종합계획을 갖고 다각적인 검토와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결정할 사항으로 즉시 실행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구단은 "2015-2016시즌까지는 연고지 시민과의 유대관계를 돈독히 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연고지에 대한 예의"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본사가 이전함에 따라 추후 연고지 이전을 검토할 수는 있다"며 2015-2016시즌 종료 후 상황이 바뀔 여지는 남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