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 보강 박차’ 한화, 베테랑 선수들 영입
입력 2015.01.07 (16:20) 수정 2015.01.07 (22:25) 연합뉴스
'야신' 김성근(73) 감독의 지휘 아래 전력 보강에 한창인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다양한 포지션의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한화는 투수 임경완(40), 내야수 권용관(39), 외야수 오윤(34) 등 선수 3명과 계약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시즌 SK 와이번스에서 승패 없이 16⅔이닝에 평균자책점 5.40을 기록한 임경완은 연봉 9천만원에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

임경완은 시즌 종료 후 SK에서 방출되자 지난해 11월 테스트를 받고자 한화의 마무리훈련에 합류한 바 있다.

LG 트윈스와 SK에서 19년간 활약한 내야수 권용관은 연봉 7천만원, 현대 유니콘스와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었던 오윤은 7천8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한화는 경험 많은 선수들을 데려와 두꺼운 선수층을 구축하는 동시에 치열한 내부 경쟁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 ‘전력 보강 박차’ 한화, 베테랑 선수들 영입
    • 입력 2015-01-07 16:20:16
    • 수정2015-01-07 22:25:01
    연합뉴스
'야신' 김성근(73) 감독의 지휘 아래 전력 보강에 한창인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다양한 포지션의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한화는 투수 임경완(40), 내야수 권용관(39), 외야수 오윤(34) 등 선수 3명과 계약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시즌 SK 와이번스에서 승패 없이 16⅔이닝에 평균자책점 5.40을 기록한 임경완은 연봉 9천만원에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

임경완은 시즌 종료 후 SK에서 방출되자 지난해 11월 테스트를 받고자 한화의 마무리훈련에 합류한 바 있다.

LG 트윈스와 SK에서 19년간 활약한 내야수 권용관은 연봉 7천만원, 현대 유니콘스와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었던 오윤은 7천8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한화는 경험 많은 선수들을 데려와 두꺼운 선수층을 구축하는 동시에 치열한 내부 경쟁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