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슈틸리케호 이끌 부주장 이청용…캡틴은?
입력 2015.01.07 (16:55) 수정 2015.01.07 (17:00) 연합뉴스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 캡틴으로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호주 캔버라의 디킨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기성용을 주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애초 주장은 선수들의 의견을 모아 추대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선수들이 좀처럼 입을 열지 않는 까닭에 슈틸리케 감독이 기성용을 주장으로 임명했다.

구자철(마인츠)은 지난 4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주장으로 나서는 등 주장 1순위로 거론됐으나 출전이 불투명해지면서 그 자리를 내놓았다.

그는 실전감각 저하를 겪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슈틸리케 감독이 주장 선임과 관련해 선수들의 의견을 묻고자 했으나 선수들이 구자철을 대신할 선수를 추천하는 데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구자철도 선수들을 도와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 주장 기성용을 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슈틸리케 감독은 기성용이 경기에 나서지 못할 경우에는 이청용(볼턴)에게 주장 완장을 넘기기로 했다.
  • 슈틸리케호 이끌 부주장 이청용…캡틴은?
    • 입력 2015-01-07 16:55:26
    • 수정2015-01-07 17:00:57
    연합뉴스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이끌 캡틴으로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호주 캔버라의 디킨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서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기성용을 주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애초 주장은 선수들의 의견을 모아 추대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선수들이 좀처럼 입을 열지 않는 까닭에 슈틸리케 감독이 기성용을 주장으로 임명했다.

구자철(마인츠)은 지난 4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주장으로 나서는 등 주장 1순위로 거론됐으나 출전이 불투명해지면서 그 자리를 내놓았다.

그는 실전감각 저하를 겪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슈틸리케 감독이 주장 선임과 관련해 선수들의 의견을 묻고자 했으나 선수들이 구자철을 대신할 선수를 추천하는 데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구자철도 선수들을 도와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 주장 기성용을 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슈틸리케 감독은 기성용이 경기에 나서지 못할 경우에는 이청용(볼턴)에게 주장 완장을 넘기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