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 경찰학교서 자살 폭탄테러로 33명 사망
입력 2015.01.07 (17:07) 수정 2015.01.07 (22:03) 국제
예멘 경찰학교에서 자살 폭탄테러가 일어나 적어도 33명이 숨졌습니다.

현지시간 오늘 오전 7시쯤 예멘 수도 사나에서 폭탄을 실은 소형버스 한 대가 경찰학교로 돌진하면서 폭발해 최소 33명이 숨지고, 60여 명이 다쳤다고 알자지라가 보도했습니다.

폭발 당시 경찰학교에 지원하려는 수십 명이 정문 부근에서 줄을 서 있던 상황이어서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일부 언론은 사망자가 50명에 달한다고 보도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높습니다.
  • 예멘 경찰학교서 자살 폭탄테러로 33명 사망
    • 입력 2015-01-07 17:07:04
    • 수정2015-01-07 22:03:20
    국제
예멘 경찰학교에서 자살 폭탄테러가 일어나 적어도 33명이 숨졌습니다.

현지시간 오늘 오전 7시쯤 예멘 수도 사나에서 폭탄을 실은 소형버스 한 대가 경찰학교로 돌진하면서 폭발해 최소 33명이 숨지고, 60여 명이 다쳤다고 알자지라가 보도했습니다.

폭발 당시 경찰학교에 지원하려는 수십 명이 정문 부근에서 줄을 서 있던 상황이어서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일부 언론은 사망자가 50명에 달한다고 보도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높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