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아 전 부사장 기소…“국토부 조사 전과정 개입 방해”
입력 2015.01.07 (18:59) 수정 2015.01.07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구속된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이 오늘 구속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국토교통부 조사 전 과정에 개입해 부실조사가 이뤄지도록 방해했다며, 공무집행 방해 혐의도 추가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30일, 구치소에 수감됐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항공기를 강제로 되돌린 지 한 달여 만입니다.

승무원과 사무장을 폭행하고 비행기에서 강제로 내리게 한 조 씨에게 검찰은 업무방해와 강요, 항공기항로변경과 폭행 등 기존의 4가지 혐의에다가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은 조 전 부사장이 사실상 국토교통부 조사 전 과정에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조사를 방해했다고, 검찰이 결론을 내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인터뷰> 김창희(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 : "증거를 조작하고 관련 증거를 인멸 은닉해 진상을 은폐했고 이로 인해 국토부 조사도 방해되는..."

검찰조사 결과 조 전 부사장은, 박창진 사무장 등 직원들이 국토부 조사를 받는 내내 여 모 상무에게 실시간으로 보고 받았고, “내가 뭘 잘못했느냐. 오히려 사무장이 사과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여 상무를 수차례 꾸짖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증거인멸을 주도한 혐의 등으로 이미 구속된 여 모 상무와, 여 상무에게 조사내용을 넘겨준 혐의를 받는 국토부 김 모 감독관도 함께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국토부 공무원들이 좌석 승급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조현아 전 부사장 기소…“국토부 조사 전과정 개입 방해”
    • 입력 2015-01-07 19:02:40
    • 수정2015-01-07 19:50:51
    뉴스 7
<앵커 멘트>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구속된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이 오늘 구속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국토교통부 조사 전 과정에 개입해 부실조사가 이뤄지도록 방해했다며, 공무집행 방해 혐의도 추가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30일, 구치소에 수감됐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항공기를 강제로 되돌린 지 한 달여 만입니다.

승무원과 사무장을 폭행하고 비행기에서 강제로 내리게 한 조 씨에게 검찰은 업무방해와 강요, 항공기항로변경과 폭행 등 기존의 4가지 혐의에다가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은 조 전 부사장이 사실상 국토교통부 조사 전 과정에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조사를 방해했다고, 검찰이 결론을 내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인터뷰> 김창희(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 : "증거를 조작하고 관련 증거를 인멸 은닉해 진상을 은폐했고 이로 인해 국토부 조사도 방해되는..."

검찰조사 결과 조 전 부사장은, 박창진 사무장 등 직원들이 국토부 조사를 받는 내내 여 모 상무에게 실시간으로 보고 받았고, “내가 뭘 잘못했느냐. 오히려 사무장이 사과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여 상무를 수차례 꾸짖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증거인멸을 주도한 혐의 등으로 이미 구속된 여 모 상무와, 여 상무에게 조사내용을 넘겨준 혐의를 받는 국토부 김 모 감독관도 함께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국토부 공무원들이 좌석 승급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