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일구 전 MBC 앵커, 법원에 개인파산 신청
입력 2015.01.07 (20:56) 연합뉴스
최일구 전 MBC 앵커가 법원에 파산을 신청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7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11월 9일 이 법원에 개인파산 신청을 냈다.

최씨는 지난해 4월 회생 신청을 한 뒤 관련 절차를 밟아오다 그것 조차 여의치 않자 파산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현재 최씨의 파산 여부를 심리 중이다.

최씨는 1985년 MBC 보도국에 입사해 MBC 주말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며 널리 알굴을 알렸다. 2012년 MBC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자 보직을 사퇴하고 파업에 동참해 징계를 받았으며, 이듬해 2월 MBC를 떠났다. 이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tvN 'SNL코리아' 등을 진행했다.
  • 최일구 전 MBC 앵커, 법원에 개인파산 신청
    • 입력 2015-01-07 20:56:51
    연합뉴스
최일구 전 MBC 앵커가 법원에 파산을 신청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7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11월 9일 이 법원에 개인파산 신청을 냈다.

최씨는 지난해 4월 회생 신청을 한 뒤 관련 절차를 밟아오다 그것 조차 여의치 않자 파산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현재 최씨의 파산 여부를 심리 중이다.

최씨는 1985년 MBC 보도국에 입사해 MBC 주말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며 널리 알굴을 알렸다. 2012년 MBC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자 보직을 사퇴하고 파업에 동참해 징계를 받았으며, 이듬해 2월 MBC를 떠났다. 이후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tvN 'SNL코리아' 등을 진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