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자담배’ 배터리 잇단 폭발…안전 규정 없어
입력 2015.01.07 (21:26) 수정 2015.01.07 (21: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담뱃값이 크게 오르면서 전자담배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전자담배 배터리가 폭발하는 일이 국내외에서 잇따르고 있지만 안전 규정은 없습니다.

신주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영국의 한 선술집에 폭발과 함께 불꽃이 튀어 오릅니다.

충전 중이던 전자 담배 배터리가 폭발한 겁니다.

이런 폭발 사고가 국내에서도 일어났습니다.

지난 3일 새벽 6시쯤, 52살 최 모 씨가 방에서 충전하고 있던 전자 담배 배터리가 폭발한 겁니다.

불꽃이 주변 벽과 컴퓨터 기기 등으로 옮겨붙어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인터뷰> 최 모 씨(경북 경산시) : "'펑'하는 소리에 눈을 뜨니까 (전자 담배 배터리가) 충전기에 꽂혀있는 상태에서 로켓처럼 날아다니다가 박스 쪽에 불이 딱 붙어서..."

유통업자가 국산 전자 담배의 기화기와 값싼 중국산 배터리를 묶어 판 것입니다.

지난해 소비자원에 접수된 전자 담배 배터리 불량 신고는 14건입니다.

그러나 국가기술표준원에서는 전자 담배 배터리를 안전 인증 대상으로 지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양회(국가기술표준원 과장) : "직류 전환 장치나 충전기까지는 안전 인증 대상이고 (전자) 담배 자체는 인증 대상이 아닙니다."

전자 담배 이용자가 사고 피해를 보지 않도록 관련 규정의 정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 ‘전자담배’ 배터리 잇단 폭발…안전 규정 없어
    • 입력 2015-01-07 21:27:53
    • 수정2015-01-07 21:35:53
    뉴스 9
<앵커 멘트>

담뱃값이 크게 오르면서 전자담배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요.

전자담배 배터리가 폭발하는 일이 국내외에서 잇따르고 있지만 안전 규정은 없습니다.

신주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영국의 한 선술집에 폭발과 함께 불꽃이 튀어 오릅니다.

충전 중이던 전자 담배 배터리가 폭발한 겁니다.

이런 폭발 사고가 국내에서도 일어났습니다.

지난 3일 새벽 6시쯤, 52살 최 모 씨가 방에서 충전하고 있던 전자 담배 배터리가 폭발한 겁니다.

불꽃이 주변 벽과 컴퓨터 기기 등으로 옮겨붙어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인터뷰> 최 모 씨(경북 경산시) : "'펑'하는 소리에 눈을 뜨니까 (전자 담배 배터리가) 충전기에 꽂혀있는 상태에서 로켓처럼 날아다니다가 박스 쪽에 불이 딱 붙어서..."

유통업자가 국산 전자 담배의 기화기와 값싼 중국산 배터리를 묶어 판 것입니다.

지난해 소비자원에 접수된 전자 담배 배터리 불량 신고는 14건입니다.

그러나 국가기술표준원에서는 전자 담배 배터리를 안전 인증 대상으로 지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양회(국가기술표준원 과장) : "직류 전환 장치나 충전기까지는 안전 인증 대상이고 (전자) 담배 자체는 인증 대상이 아닙니다."

전자 담배 이용자가 사고 피해를 보지 않도록 관련 규정의 정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