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희망창조:일-가정 양립 해법] 시간제 근무, 공공기관 ‘솔선수범’
입력 2015.01.07 (21:30) 수정 2015.01.07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희망창조 코리아' 해외 사례를 통해 '일-가정 양립' 문제의 해법을 찾아보는 새해기획 세번째 순섭니다.

네덜란드는 전체 근로자의 40%가 시간제 근무를 해 삶의 질을 크게 높였는데요.

제도가 정착하는데는 정부와 공공기관의 선도적 역할이 컸습니다.

홍혜림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네덜란드 소도시에 있는 초등학교입니다.

선생님의 질문에 앞다퉈 손을 들 만큼 수업 분위기가 활기찹니다.

아이 둘을 키우는 리디아 담임 선생님은 월,수,금 3일만 출근합니다.

나머지 요일은 다른 선생님이 가르칩니다.

<인터뷰> 리디아 캄프만 : "제 아이들을 돌봐야 하기 때문에 전일제로 일할 수 없어요. 제게는 이런 시간제 근무가 이상적이죠."

네덜란드에서는 시간제 일자리가 이곳 학교에서부터 정착됐습니다.

한 반에 담임교사가 두 명이어서 요일별로 아이들을 나눠서 가르치고 있습니다.

아이에게 문제가 생기면 담임 교사 두 명이 함께 만나 아이와 상담을 하고 해법을 찾습니다.

<인터뷰> 스테이프 요스튼(교감선생님) : "최고의 교육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일하는 선생님들끼리 많이 상의해야 합니다."

선생님 35명 중 1명을 빼고 모두가 시간제로 일합니다.

근무 일수가 적은 만큼 전일 근무에 비해 급여가 적지만 연금 등에는 차별이 없습니다.

<인터뷰> 아리아나 데커(시간제 교사) : "연금이나 휴가 등은 전일제와 동일하게 적용받습니다."

시간제 근무는 학교 등 공공기관에서 첫 걸음을 시작해 민간으로 확대됐습니다.

<인터뷰> 카린 셀바흐(암스테르담 시정부 노동센터 부장) : "정부는 시간제와 같은 제도를 선도적으로 적용할 능력이 있습니다. 일반기업은 정부의 선례를 따르는 경향이 있고요."

차별없는 시간제 정착을 계기로 네덜란드는 양극화를 크게 줄였고 삶의 질도 향상됐습니다.

네덜란드에서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희망창조:일-가정 양립 해법] 시간제 근무, 공공기관 ‘솔선수범’
    • 입력 2015-01-07 21:32:19
    • 수정2015-01-07 22:19:48
    뉴스 9
<앵커 멘트>

'희망창조 코리아' 해외 사례를 통해 '일-가정 양립' 문제의 해법을 찾아보는 새해기획 세번째 순섭니다.

네덜란드는 전체 근로자의 40%가 시간제 근무를 해 삶의 질을 크게 높였는데요.

제도가 정착하는데는 정부와 공공기관의 선도적 역할이 컸습니다.

홍혜림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네덜란드 소도시에 있는 초등학교입니다.

선생님의 질문에 앞다퉈 손을 들 만큼 수업 분위기가 활기찹니다.

아이 둘을 키우는 리디아 담임 선생님은 월,수,금 3일만 출근합니다.

나머지 요일은 다른 선생님이 가르칩니다.

<인터뷰> 리디아 캄프만 : "제 아이들을 돌봐야 하기 때문에 전일제로 일할 수 없어요. 제게는 이런 시간제 근무가 이상적이죠."

네덜란드에서는 시간제 일자리가 이곳 학교에서부터 정착됐습니다.

한 반에 담임교사가 두 명이어서 요일별로 아이들을 나눠서 가르치고 있습니다.

아이에게 문제가 생기면 담임 교사 두 명이 함께 만나 아이와 상담을 하고 해법을 찾습니다.

<인터뷰> 스테이프 요스튼(교감선생님) : "최고의 교육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일하는 선생님들끼리 많이 상의해야 합니다."

선생님 35명 중 1명을 빼고 모두가 시간제로 일합니다.

근무 일수가 적은 만큼 전일 근무에 비해 급여가 적지만 연금 등에는 차별이 없습니다.

<인터뷰> 아리아나 데커(시간제 교사) : "연금이나 휴가 등은 전일제와 동일하게 적용받습니다."

시간제 근무는 학교 등 공공기관에서 첫 걸음을 시작해 민간으로 확대됐습니다.

<인터뷰> 카린 셀바흐(암스테르담 시정부 노동센터 부장) : "정부는 시간제와 같은 제도를 선도적으로 적용할 능력이 있습니다. 일반기업은 정부의 선례를 따르는 경향이 있고요."

차별없는 시간제 정착을 계기로 네덜란드는 양극화를 크게 줄였고 삶의 질도 향상됐습니다.

네덜란드에서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