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멜버른 도착한 호주대표 ‘자만심? 자신감?’
입력 2015.01.07 (21:55) 수정 2015.01.07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 번째 출전하는 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우승을 노리는 개최국 호주가 대회 개막을 앞두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홈 팬들의 뜨거운 환영 속에 결전지 멜버른에 입성한 호주는 본격적인 적응 훈련에 나섰습니다.

케이힐과 로비 크루스 등 호주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들은 휴식 시간에 축구 게임을 즐기는 여유까지 보였습니다.

<녹취> "팀 조직력이 만들어낸 멋진 골이네!"

우리나라의 마지막 상대인 호주는 개막을 앞두고 자만심에 가까운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제임스 트로이시(미드필더) : "늘 압박감은 존재하지만 솔직히 우리 팀은 조 편성이 좋아 자신있습니다."

북미 아이스하키리그에서 한 심판이 빙판 위에 쓰러져 경기가 잠시 중단됩니다.

심판이 머리에 퍽을 맞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있었기에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몸을 빙글빙글 회전시키는 모습이 마치 해머 경기를 떠올리게 합니다.

독일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던지기 대회는 성탄절 축제 분위기를 정리하고 새해를 맞는 행사로 인기가 높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멜버른 도착한 호주대표 ‘자만심? 자신감?’
    • 입력 2015-01-07 21:58:02
    • 수정2015-01-07 22:28:54
    뉴스 9
<앵커 멘트>

세 번째 출전하는 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우승을 노리는 개최국 호주가 대회 개막을 앞두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해외스포츠,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홈 팬들의 뜨거운 환영 속에 결전지 멜버른에 입성한 호주는 본격적인 적응 훈련에 나섰습니다.

케이힐과 로비 크루스 등 호주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들은 휴식 시간에 축구 게임을 즐기는 여유까지 보였습니다.

<녹취> "팀 조직력이 만들어낸 멋진 골이네!"

우리나라의 마지막 상대인 호주는 개막을 앞두고 자만심에 가까운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제임스 트로이시(미드필더) : "늘 압박감은 존재하지만 솔직히 우리 팀은 조 편성이 좋아 자신있습니다."

북미 아이스하키리그에서 한 심판이 빙판 위에 쓰러져 경기가 잠시 중단됩니다.

심판이 머리에 퍽을 맞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있었기에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몸을 빙글빙글 회전시키는 모습이 마치 해머 경기를 떠올리게 합니다.

독일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던지기 대회는 성탄절 축제 분위기를 정리하고 새해를 맞는 행사로 인기가 높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