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5 AFC 아시안컵
기성용 낙관 “선수들 이제 중압감 벗어났다”
입력 2015.01.10 (17:45) 수정 2015.01.10 (19:19)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선수들의 몸이 다음 경기에서부터 확실히 풀릴 것이라고 낙관했다.

기성용은 10일 호주 캔버라에서 열린 오만과의 2015 호주 아시안컵 A조 1차전에서 1-0으로 이긴 뒤 "항상 대회 첫 경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수들이 모두 모인 뒤 치르는 첫 경기라서 압박감이나 꼭 이겨야 한다는 부담이 심했으나 승점 3을 따내면서 이제 그런 상태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원하는 플레이를 100% 하지는 못했으나 스트레스를 털어 냈기 때문에 2, 3차전에서는 체력적으로, 기술적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이날 경기에서 부족한 부분을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따로 강조하기도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선수들이 국민의 기대에 책임감을 너무 많이 느끼고 있기 때문에 초반에 다소 위축된 경향이 있었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이날 주장으로서 선수들의 사기를 유지하는 데 애를 썼을 뿐만 아니라 패스마스터로서 역량을 제대로 뽐냈다.

경기장을 절반으로 가르는 듯한 멋진 공간 패스가 공격수들 앞에 척척 떨어져 탄성을 자아냈다.

기성용은 "소속 클럽에서, 대표팀에서 마찬가지로 공격수들이 제 역할을 잘하도록 돕는 게 내 역할"이라며 "공격수들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도우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서 기회는 많았지만 골이 많이 나오지는 않았다"며 "기회 세 번 가운데 한 번은 완벽하게 골을 넣을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면 경기가 조금 더 수월하게 풀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기성용 낙관 “선수들 이제 중압감 벗어났다”
    • 입력 2015-01-10 17:45:01
    • 수정2015-01-10 19:19:41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선수들의 몸이 다음 경기에서부터 확실히 풀릴 것이라고 낙관했다.

기성용은 10일 호주 캔버라에서 열린 오만과의 2015 호주 아시안컵 A조 1차전에서 1-0으로 이긴 뒤 "항상 대회 첫 경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수들이 모두 모인 뒤 치르는 첫 경기라서 압박감이나 꼭 이겨야 한다는 부담이 심했으나 승점 3을 따내면서 이제 그런 상태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원하는 플레이를 100% 하지는 못했으나 스트레스를 털어 냈기 때문에 2, 3차전에서는 체력적으로, 기술적으로 더 나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성용은 이날 경기에서 부족한 부분을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따로 강조하기도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선수들이 국민의 기대에 책임감을 너무 많이 느끼고 있기 때문에 초반에 다소 위축된 경향이 있었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이날 주장으로서 선수들의 사기를 유지하는 데 애를 썼을 뿐만 아니라 패스마스터로서 역량을 제대로 뽐냈다.

경기장을 절반으로 가르는 듯한 멋진 공간 패스가 공격수들 앞에 척척 떨어져 탄성을 자아냈다.

기성용은 "소속 클럽에서, 대표팀에서 마찬가지로 공격수들이 제 역할을 잘하도록 돕는 게 내 역할"이라며 "공격수들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도우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서 기회는 많았지만 골이 많이 나오지는 않았다"며 "기회 세 번 가운데 한 번은 완벽하게 골을 넣을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면 경기가 조금 더 수월하게 풀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