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가 하락에 미 공화서도 휘발유세 인상론 ‘고개’
입력 2015.01.13 (01:53) 수정 2015.01.13 (17:06) 연합뉴스
유가 하락이 이어지는 미국에서 휘발유에 매기는 연방정부 세금을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다.

사회기반시설 유지보수 재원을 늘려야 한다는 게 인상론자들의 주장이나, 근본적으로 증세에 거부감을 보여 온 공화당에서도 '고려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제임스 인호프(오클라호마) 상원의원을 비롯해 오린 해치(유타), 존 튠(사우스다코타) 같은 공화당 연방의원들이 지난주에 휘발유세 인상을 "선택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인호프 상원의원은 증세에 반감이 있는 다른 의원들도 결국 재정 부족 때문에 "대안을 찾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휘발유 값이 계속 떨어지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현재 1갤런(약 3.8ℓ)당 18.4센트(약 200원)인 연방 휘발유세를 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조금씩 제기돼 왔다.

이런 의견은 유가 하락분만큼 미국인들의 소비 여력을 늘려서 경제 회복 수단으로 삼아야 한다는 다수의 주장에 막혀 제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특히 휘발유세 인상론이 주로 민주당에서 나왔던 점 때문에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승리한 공화당이 올해부터 상·하 양원을 장악하면 '증세'라는 말은 일종의 '금기어'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상반기 한때 1갤런당 3.6달러를 웃돌았던 일반등급 휘발유의 평균 소매가격이 1갤런당 2.13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석유업계는 물론 공화당 내부에서도 휘발유세 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분위기다.

휘발유 값 자체가 큰 폭으로 내린 만큼 일반 소비자들이 증세를 감당할 수 있다는 게 인상론자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정치 분석가들은 존 베이너 하원의장을 비롯한 공화당 지도부가 휘발유세 인상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공화당이 키스톤XL 송유관 건설이나 건강보험개혁안 '오바마케어' 같은 다른 사안으로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휘발유세 상향 조정이 단기간에 가시화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 유가 하락에 미 공화서도 휘발유세 인상론 ‘고개’
    • 입력 2015-01-13 01:53:32
    • 수정2015-01-13 17:06:26
    연합뉴스
유가 하락이 이어지는 미국에서 휘발유에 매기는 연방정부 세금을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다.

사회기반시설 유지보수 재원을 늘려야 한다는 게 인상론자들의 주장이나, 근본적으로 증세에 거부감을 보여 온 공화당에서도 '고려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제임스 인호프(오클라호마) 상원의원을 비롯해 오린 해치(유타), 존 튠(사우스다코타) 같은 공화당 연방의원들이 지난주에 휘발유세 인상을 "선택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인호프 상원의원은 증세에 반감이 있는 다른 의원들도 결국 재정 부족 때문에 "대안을 찾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휘발유 값이 계속 떨어지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현재 1갤런(약 3.8ℓ)당 18.4센트(약 200원)인 연방 휘발유세를 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조금씩 제기돼 왔다.

이런 의견은 유가 하락분만큼 미국인들의 소비 여력을 늘려서 경제 회복 수단으로 삼아야 한다는 다수의 주장에 막혀 제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특히 휘발유세 인상론이 주로 민주당에서 나왔던 점 때문에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승리한 공화당이 올해부터 상·하 양원을 장악하면 '증세'라는 말은 일종의 '금기어'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상반기 한때 1갤런당 3.6달러를 웃돌았던 일반등급 휘발유의 평균 소매가격이 1갤런당 2.13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석유업계는 물론 공화당 내부에서도 휘발유세 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분위기다.

휘발유 값 자체가 큰 폭으로 내린 만큼 일반 소비자들이 증세를 감당할 수 있다는 게 인상론자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정치 분석가들은 존 베이너 하원의장을 비롯한 공화당 지도부가 휘발유세 인상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공화당이 키스톤XL 송유관 건설이나 건강보험개혁안 '오바마케어' 같은 다른 사안으로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휘발유세 상향 조정이 단기간에 가시화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