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서 독성 물질 든 밀주 마시고 28명 사망
입력 2015.01.13 (04:34) 수정 2015.01.13 (23:07) 국제
인도 북부에서 공업용 메탄올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밀주를 마시고, 주민 28명이 숨졌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우타르프라데시 주 정부 관계자는 주도 러크나우 인근의 말리하바드에서 지난 11일, 주민들이 밀주를 나눠마신 뒤 지금까지 28명이 숨지고 160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러크나우 킹 조지 의과대학의 카우사르 우스만 박사는 환자들의 증상으로 봤을 때 공업용 메탄올로 밀주를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인도에서는 지난 2011년 서뱅갈 주에서 밀주를 마시고 170여 명이 숨지는 등 저소득층이 싸구려 밀주를 마시다 숨지는 사건이 종종 벌어졌습니다.
  • 인도서 독성 물질 든 밀주 마시고 28명 사망
    • 입력 2015-01-13 04:34:59
    • 수정2015-01-13 23:07:03
    국제
인도 북부에서 공업용 메탄올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밀주를 마시고, 주민 28명이 숨졌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우타르프라데시 주 정부 관계자는 주도 러크나우 인근의 말리하바드에서 지난 11일, 주민들이 밀주를 나눠마신 뒤 지금까지 28명이 숨지고 160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러크나우 킹 조지 의과대학의 카우사르 우스만 박사는 환자들의 증상으로 봤을 때 공업용 메탄올로 밀주를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인도에서는 지난 2011년 서뱅갈 주에서 밀주를 마시고 170여 명이 숨지는 등 저소득층이 싸구려 밀주를 마시다 숨지는 사건이 종종 벌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