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척박한 몽골에 꽃피운 한국의 농업 기술
입력 2015.01.13 (06:38) 수정 2015.01.13 (07: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통적 유목 민족 국가인 몽골이 농업 배우기에 나섰습니다.

초원의 사막화로 더이상 목축이 어려워졌기 때문인데요.

한국의 우수한 농업 기술이 몽골로 전수되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몽골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북서쪽으로 120km에 위치한 '옥탈솜' 농장.

끝없이 펼쳐진 대지 위에 긴 밭고랑이 이어집니다.

이곳은 울란바토르에서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밀 농장입니다.

몽골은 강수량이 적고 겨울이 길기 때문에 매년 수확할 때마다 농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 농장은 9월부터 수확을 시작하는데 조금만 추위가 빨리 와도 작물이 얼어죽기 때문에 애로가 많습니다.

<인터뷰> 라끄와수랭(농장주) : "가을에 수확하기 전에 일찍 서리가 내리거나 습도가 부족하거나 눈이 일찍 내리는 어려움이 있어요."

이 때문에 몽골 국립농업대학교는 강수량 부족과 추위에 강한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최소 10년 이상 공을 들여야 좋은 품종 하나를 개발할 수 있었지만 한국 국제협력단의 지원으로 개발 기간을 절반 이하로 줄였습니다.

협력단은 또, 몽골의 체계적인 농업 발전을 위해 첨단 기자재를 보급하거나 한국 연구진을 직접 파견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강톨대(국립농업대 부총장) : "농산품의 생산량, 품질이 향상되고 수입품을 대체해 수출량을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사업의 의의가 있습니다."

경험 부족에, 열악한 기후 조건까지 몽골의 농업입국은 아직 갈길이 멀지만, 한국의 우수한 농업 기술로 조금씩 꿈에 다가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척박한 몽골에 꽃피운 한국의 농업 기술
    • 입력 2015-01-13 06:39:56
    • 수정2015-01-13 07:41: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통적 유목 민족 국가인 몽골이 농업 배우기에 나섰습니다.

초원의 사막화로 더이상 목축이 어려워졌기 때문인데요.

한국의 우수한 농업 기술이 몽골로 전수되고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가 몽골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북서쪽으로 120km에 위치한 '옥탈솜' 농장.

끝없이 펼쳐진 대지 위에 긴 밭고랑이 이어집니다.

이곳은 울란바토르에서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밀 농장입니다.

몽골은 강수량이 적고 겨울이 길기 때문에 매년 수확할 때마다 농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 농장은 9월부터 수확을 시작하는데 조금만 추위가 빨리 와도 작물이 얼어죽기 때문에 애로가 많습니다.

<인터뷰> 라끄와수랭(농장주) : "가을에 수확하기 전에 일찍 서리가 내리거나 습도가 부족하거나 눈이 일찍 내리는 어려움이 있어요."

이 때문에 몽골 국립농업대학교는 강수량 부족과 추위에 강한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최소 10년 이상 공을 들여야 좋은 품종 하나를 개발할 수 있었지만 한국 국제협력단의 지원으로 개발 기간을 절반 이하로 줄였습니다.

협력단은 또, 몽골의 체계적인 농업 발전을 위해 첨단 기자재를 보급하거나 한국 연구진을 직접 파견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강톨대(국립농업대 부총장) : "농산품의 생산량, 품질이 향상되고 수입품을 대체해 수출량을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사업의 의의가 있습니다."

경험 부족에, 열악한 기후 조건까지 몽골의 농업입국은 아직 갈길이 멀지만, 한국의 우수한 농업 기술로 조금씩 꿈에 다가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