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락 에어아시아기 블랙박스 발견…조사 가속도
입력 2015.01.13 (07:33) 수정 2015.01.13 (18: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바해에 추락한 에어아시아기의 블랙박스가 발견됐습니다.

사고 원인 조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구본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인도네시아 수색당국이 인양한 블랙박스를 공개했습니다.

사고기의 고도와 속도 등 운항 정보가 담겨 있는 비행기록 장치.

부서진 꼬리가 있던 곳에서 약 4.5킬로미터 떨어진 해저에서 인양됐습니다.

조종석 음성녹음장치 역시 32미터 해저에서 발견돼 인양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색 16일만입니다.

<녹취> 타탕 쿠르니아디(인도네시아 교통안전 위원장)

수색 당국은 블랙박스를 자카르타로 보내 분석작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분석에 2주일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항공전문가들은 블랙박스가 손상되지 않았을 경우 이틀이면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어 사고 원인 파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꼬리 부근에 주 동체도 있을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탑승자 시신 인양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수색 당국은 많은 희생자 시신이 좌석 안전벨트에 묶여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탑승자 162명 가운데 지금까지 48명의 시신을 인양했고 이 가운데 32구의 신원을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 추락 에어아시아기 블랙박스 발견…조사 가속도
    • 입력 2015-01-13 07:36:54
    • 수정2015-01-13 18:22: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자바해에 추락한 에어아시아기의 블랙박스가 발견됐습니다.

사고 원인 조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구본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인도네시아 수색당국이 인양한 블랙박스를 공개했습니다.

사고기의 고도와 속도 등 운항 정보가 담겨 있는 비행기록 장치.

부서진 꼬리가 있던 곳에서 약 4.5킬로미터 떨어진 해저에서 인양됐습니다.

조종석 음성녹음장치 역시 32미터 해저에서 발견돼 인양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색 16일만입니다.

<녹취> 타탕 쿠르니아디(인도네시아 교통안전 위원장)

수색 당국은 블랙박스를 자카르타로 보내 분석작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분석에 2주일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항공전문가들은 블랙박스가 손상되지 않았을 경우 이틀이면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어 사고 원인 파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꼬리 부근에 주 동체도 있을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탑승자 시신 인양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수색 당국은 많은 희생자 시신이 좌석 안전벨트에 묶여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탑승자 162명 가운데 지금까지 48명의 시신을 인양했고 이 가운데 32구의 신원을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