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가치 부풀려 수십억 불법 대출
입력 2015.01.13 (07:42) 수정 2015.01.13 (16:40) 사회
부동산 가치를 부풀려 감정하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을 불법 대출받게 해 준 감정평가법인 등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부동산 가격공시와 감정평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 감정평가법인 경기남부지사장 48살 이모씨와 지역농협 직원 44살 이모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또 달아난 부동산 개발업자 55살 김모씨를 지명수배했습니다.

부동산 개발업자 김 씨 등은 명의를 빌려줄 사람들을 물색해 이들의 이름으로 사들인 부동산을 담보로 43억원의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감정평가를 맡은 이씨는 분묘 설치 사실을 숨겨 부동산 가치를 갑절로 부풀리는 등 허위 감정평가서를 작성하고,

지역 농협 직원은 부동산에 대한 실사를 하지 않고 이 허위 감정평가서를 토대로 대출을 해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부동산 가치 부풀려 수십억 불법 대출
    • 입력 2015-01-13 07:42:58
    • 수정2015-01-13 16:40:01
    사회
부동산 가치를 부풀려 감정하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을 불법 대출받게 해 준 감정평가법인 등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부동산 가격공시와 감정평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 감정평가법인 경기남부지사장 48살 이모씨와 지역농협 직원 44살 이모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또 달아난 부동산 개발업자 55살 김모씨를 지명수배했습니다.

부동산 개발업자 김 씨 등은 명의를 빌려줄 사람들을 물색해 이들의 이름으로 사들인 부동산을 담보로 43억원의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감정평가를 맡은 이씨는 분묘 설치 사실을 숨겨 부동산 가치를 갑절로 부풀리는 등 허위 감정평가서를 작성하고,

지역 농협 직원은 부동산에 대한 실사를 하지 않고 이 허위 감정평가서를 토대로 대출을 해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