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군 네트워크 해킹 당해…미 국방부 “기밀정보 아냐”
입력 2015.01.13 (09:34) 수정 2015.01.13 (10: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슬람 무장세력 IS를 자칭하는 해커가 미군의 네트워크를 해킹했다며 인터넷에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해킹당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공개된 자료는 기밀정보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핵무기 배치 상황과 병력 배치 현황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지도입니다.

중국 내 병력 배치와 전쟁 시나리오라고 밝힌 지도도 보입니다.

모두 이슬람 무장세력 IS를 자칭하는 해커가 미국 국방부 네트워크를 해킹해 빼냈다며 인터넷에 공개한 자료들입니다.

이 해커는 미군 중부사령부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미군은 등 뒤를 조심하라는 협박 문구도 올렸습니다.

해커는 자신이 '사이버 지하드' 즉 사이버 공간에서 이슬람 성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중부사령부 트위터 계정 해킹 사실을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해커가 공개한 자료는 이미 엠아이티 도서관 등이 갖고 있는 공개된 자료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미 백악관 대변인)

이곳 언론들은 개인정보를 해킹하는 수준의 아마추어 해커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미군 네트워크 해킹 당해…미 국방부 “기밀정보 아냐”
    • 입력 2015-01-13 09:35:51
    • 수정2015-01-13 10:16:52
    930뉴스
<앵커 멘트>

이슬람 무장세력 IS를 자칭하는 해커가 미군의 네트워크를 해킹했다며 인터넷에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해킹당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공개된 자료는 기밀정보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핵무기 배치 상황과 병력 배치 현황이라고 주장하며 공개한 지도입니다.

중국 내 병력 배치와 전쟁 시나리오라고 밝힌 지도도 보입니다.

모두 이슬람 무장세력 IS를 자칭하는 해커가 미국 국방부 네트워크를 해킹해 빼냈다며 인터넷에 공개한 자료들입니다.

이 해커는 미군 중부사령부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미군은 등 뒤를 조심하라는 협박 문구도 올렸습니다.

해커는 자신이 '사이버 지하드' 즉 사이버 공간에서 이슬람 성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중부사령부 트위터 계정 해킹 사실을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해커가 공개한 자료는 이미 엠아이티 도서관 등이 갖고 있는 공개된 자료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미 백악관 대변인)

이곳 언론들은 개인정보를 해킹하는 수준의 아마추어 해커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