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초에 6단어 ‘속사포 랩’ 한미 지존 대결
입력 2015.01.13 (09:52) 수정 2015.01.13 (21: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나다'부터 시작해 '파하'까지 불과 1초 정도에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보통보다 매우 빠른 랩을 하는 사람들인데요.

국내외 대표적 '속사포 래퍼' 2명이 대결을 벌였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아웃사이더 : "속고 속이는 치열한 싸움 속에서 누군가 승자가 되거나 패자가 되거나 숨이 완전히 끊길 때까지는 끝나지 않는 싸움 끝에서 살아남기를 원한다면 이 트랙 위에 걸어 너의 목"

숨이 막힐듯한 가사, 국내에서 가장 빠르다는 랩 가수입니다.

1초에 열일곱 음절을 말한다고 합니다.

<녹취> 트위스타

이에 맞서는 미국 가수도 대단합니다.

1초에 6개 가까운 단어를 말합니다.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의 이른바 '속사포 랩'입니다.

두 가수가 같은 노래로 맞붙었는데, 제목은 '별들의 전쟁'

<녹취> 아웃사이더 : "전쟁은 이미 시작됐어, 스피스 스타와 트위스타.랩이란 언어로 구사하는 빛과 빛의 마찰. 새 역사를 써내려가는 60억 분의 1의 맞짱"

<녹취> 트위스타 랩

함께 부르진 않았지만 긴장감은 노래 속에 그대로 묻어나옵니다.

<인터뷰> 아웃사이더 : "묘한 대립 구도가 우리 둘에게 있어 가장 잘할 수 있는 이 영역에서 한계점을 끌어올려서..."

언어가 달라 승패를 가르지는 못했지만 서로를 존중하며 끝을 맺었습니다.

<녹취> "체급이 안 맞아도 언어가 달라도 너와 난 같은 시대. 같은 비트 위를 걸어..."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1초에 6단어 ‘속사포 랩’ 한미 지존 대결
    • 입력 2015-01-13 09:54:50
    • 수정2015-01-13 21:54:49
    930뉴스
<앵커 멘트>

'가나다'부터 시작해 '파하'까지 불과 1초 정도에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보통보다 매우 빠른 랩을 하는 사람들인데요.

국내외 대표적 '속사포 래퍼' 2명이 대결을 벌였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아웃사이더 : "속고 속이는 치열한 싸움 속에서 누군가 승자가 되거나 패자가 되거나 숨이 완전히 끊길 때까지는 끝나지 않는 싸움 끝에서 살아남기를 원한다면 이 트랙 위에 걸어 너의 목"

숨이 막힐듯한 가사, 국내에서 가장 빠르다는 랩 가수입니다.

1초에 열일곱 음절을 말한다고 합니다.

<녹취> 트위스타

이에 맞서는 미국 가수도 대단합니다.

1초에 6개 가까운 단어를 말합니다.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의 이른바 '속사포 랩'입니다.

두 가수가 같은 노래로 맞붙었는데, 제목은 '별들의 전쟁'

<녹취> 아웃사이더 : "전쟁은 이미 시작됐어, 스피스 스타와 트위스타.랩이란 언어로 구사하는 빛과 빛의 마찰. 새 역사를 써내려가는 60억 분의 1의 맞짱"

<녹취> 트위스타 랩

함께 부르진 않았지만 긴장감은 노래 속에 그대로 묻어나옵니다.

<인터뷰> 아웃사이더 : "묘한 대립 구도가 우리 둘에게 있어 가장 잘할 수 있는 이 영역에서 한계점을 끌어올려서..."

언어가 달라 승패를 가르지는 못했지만 서로를 존중하며 끝을 맺었습니다.

<녹취> "체급이 안 맞아도 언어가 달라도 너와 난 같은 시대. 같은 비트 위를 걸어..."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