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지입차 모집’ 수억 원 가로챈 일당 구속
입력 2015.01.13 (10:32) 사회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대기업 계열사의 지입 화물차 운전기사를 모집한다고 속여 수억 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로 46살 최모 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최 씨 등은 서울과 인천, 부천을 돌며 일명 '떳다방'을 차려 놓고, 화물차 운전기사들에게 지입 차량 대금만 받고 사무실을 폐쇄하는 수법으로 모두 4명에게서 2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대기업 지입차 모집’ 수억 원 가로챈 일당 구속
    • 입력 2015-01-13 10:32:23
    사회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대기업 계열사의 지입 화물차 운전기사를 모집한다고 속여 수억 원을 챙겨 달아난 혐의로 46살 최모 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최 씨 등은 서울과 인천, 부천을 돌며 일명 '떳다방'을 차려 놓고, 화물차 운전기사들에게 지입 차량 대금만 받고 사무실을 폐쇄하는 수법으로 모두 4명에게서 2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