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새끼 고릴라 입양 ‘희망적’
입력 2015.01.13 (12:48) 수정 2015.01.13 (13:1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어나자마자 엄마 고릴라에게 버림받은 새끼 고릴라의 입양이 시도됐는데요,

일단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리포트>

생모가 양육을 거부한 새끼 고릴라 카밀라가 오하이오 주의 동물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새 엄마를 찾기 위해서입니다.

태어난 직후부터 인간의 손에서 자라도 성공적으로 고릴라의 품으로 돌아간 사례는 과거에도 있었는데요.

제왕절개로 태어나 인간과 함게 지냈던 이 새끼 고릴라.

우리에 다시 넣어주자 엄마 고릴라가 조용히 다가오더니 가슴 속 깊이 품는 모습이 생생하게 포착됐습니다.

엄마 고릴라의 모성 본능은 당시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카밀라를 예비 새 엄마에게 데려간 첫날.

4개월이나 인간과 함께 지낸 카밀라를 받아들일 지가 관심이었는데요.

새 엄마는 조심스레 우리 밖으로 손을 내밀더니 카밀라의 작은 손을 잡으려 합니다.

카밀라도 크게 저항하지 않는데요.

앞으로 자주 만나 서로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하지만, 일단은 입양 성공이 '희망적'이라는 반응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미국, 새끼 고릴라 입양 ‘희망적’
    • 입력 2015-01-13 12:55:55
    • 수정2015-01-13 13:18:31
    뉴스 12
<앵커 멘트>

태어나자마자 엄마 고릴라에게 버림받은 새끼 고릴라의 입양이 시도됐는데요,

일단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리포트>

생모가 양육을 거부한 새끼 고릴라 카밀라가 오하이오 주의 동물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새 엄마를 찾기 위해서입니다.

태어난 직후부터 인간의 손에서 자라도 성공적으로 고릴라의 품으로 돌아간 사례는 과거에도 있었는데요.

제왕절개로 태어나 인간과 함게 지냈던 이 새끼 고릴라.

우리에 다시 넣어주자 엄마 고릴라가 조용히 다가오더니 가슴 속 깊이 품는 모습이 생생하게 포착됐습니다.

엄마 고릴라의 모성 본능은 당시 잔잔한 감동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카밀라를 예비 새 엄마에게 데려간 첫날.

4개월이나 인간과 함께 지낸 카밀라를 받아들일 지가 관심이었는데요.

새 엄마는 조심스레 우리 밖으로 손을 내밀더니 카밀라의 작은 손을 잡으려 합니다.

카밀라도 크게 저항하지 않는데요.

앞으로 자주 만나 서로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하지만, 일단은 입양 성공이 '희망적'이라는 반응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