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FL ‘No.1 쿼터백’ 매닝 내년 시즌 불투명”
입력 2015.01.13 (13:21) 연합뉴스
미국 프로풋볼(NFL) `최고의 쿼터백'으로 꼽히는 덴버 브롱코스 페이튼 매닝(38)이 플레이오프에서 무기력한 경기 끝에 지면서 은퇴 시기가 다가온 게 아니냐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매닝의 나이가 프로풋볼 선수로는 황혼인 38살인 데다 최근 부쩍 체력적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내년 시즌에 화려하게 복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는 경기 후 '내년 시즌에도 현역으로 뛸 것이냐'는 질문에 "내년에도 선수로 뛸 생각이지만, 지금 단순히 말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면서 "오늘 경기를 잘 할 수 있었지만 아쉽다"고 말했다.

매닝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해 24일 기자들에게 "팀이 원한다면 내년에도 현역으로 뛰겠다"면서 확신에 찬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뉘앙스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매닝은 올해 프로 17년차로 현역이지만 프로풋볼 명예의 전당 입회를 예약해놓은 NFL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NFL 최우수선수(MVP)를 5차례나 차지했을 뿐 아니라 상당 기간 깨지기 힘든 통산 터치타운 패스 500개를 넘어서며 쿼터백으로서 신기록을 계속 세워나가고 있다.

하지만, 매닝은 12일 '친정팀'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와의 플레이오프 아메리칸 콘퍼런스(AFL) 준결승에서 시종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주며 21대13으로 무릎을 꿇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46번의 패스 시도 중 26차례만 성공시키는 낮은 패스성공률을 기록했다. 터치다운 1개에 221야드 패스를 그쳤다.

인터셉트는 허용하지 않았지만, 색(Sack·쿼터백의 패스에 앞서 태클로 이를 저지시키는 것)을 두 번씩이나 당하면서 야전지휘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

실제로 이날 경기는 두 팀 간 신구 쿼터백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2012년 매닝이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덴버로 이적하면서 그 빈자리를 대체했던 신인 선수가 바로 3년차 프로 앤드루 럭이었기 때문이다.

럭은 이날 43번의 패스 시도 중 27차례를 성공시켰다. 두 차례 인터셉트를 허용했지만, 또 두 번의 터치다운을 성공시켰다. 총 265야드의 패스를 기록하면서 매닝을 압도했다.
  • “NFL ‘No.1 쿼터백’ 매닝 내년 시즌 불투명”
    • 입력 2015-01-13 13:21:50
    연합뉴스
미국 프로풋볼(NFL) `최고의 쿼터백'으로 꼽히는 덴버 브롱코스 페이튼 매닝(38)이 플레이오프에서 무기력한 경기 끝에 지면서 은퇴 시기가 다가온 게 아니냐는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매닝의 나이가 프로풋볼 선수로는 황혼인 38살인 데다 최근 부쩍 체력적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내년 시즌에 화려하게 복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는 경기 후 '내년 시즌에도 현역으로 뛸 것이냐'는 질문에 "내년에도 선수로 뛸 생각이지만, 지금 단순히 말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면서 "오늘 경기를 잘 할 수 있었지만 아쉽다"고 말했다.

매닝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해 24일 기자들에게 "팀이 원한다면 내년에도 현역으로 뛰겠다"면서 확신에 찬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뉘앙스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매닝은 올해 프로 17년차로 현역이지만 프로풋볼 명예의 전당 입회를 예약해놓은 NFL의 '살아있는 전설'이다.

NFL 최우수선수(MVP)를 5차례나 차지했을 뿐 아니라 상당 기간 깨지기 힘든 통산 터치타운 패스 500개를 넘어서며 쿼터백으로서 신기록을 계속 세워나가고 있다.

하지만, 매닝은 12일 '친정팀'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와의 플레이오프 아메리칸 콘퍼런스(AFL) 준결승에서 시종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주며 21대13으로 무릎을 꿇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46번의 패스 시도 중 26차례만 성공시키는 낮은 패스성공률을 기록했다. 터치다운 1개에 221야드 패스를 그쳤다.

인터셉트는 허용하지 않았지만, 색(Sack·쿼터백의 패스에 앞서 태클로 이를 저지시키는 것)을 두 번씩이나 당하면서 야전지휘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

실제로 이날 경기는 두 팀 간 신구 쿼터백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2012년 매닝이 인디애나폴리스에서 덴버로 이적하면서 그 빈자리를 대체했던 신인 선수가 바로 3년차 프로 앤드루 럭이었기 때문이다.

럭은 이날 43번의 패스 시도 중 27차례를 성공시켰다. 두 차례 인터셉트를 허용했지만, 또 두 번의 터치다운을 성공시켰다. 총 265야드의 패스를 기록하면서 매닝을 압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