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 재가동 찬성 일본 지방의원 회사, 관련공사 수주 논란
입력 2015.01.13 (13:26) 국제
원전 재가동에 찬성한 일본 지방 의원과 밀접한 회사가 원전 관련 공사를 수주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센다이 원전의 재가동에 찬성한 호카조노 가쓰조 자민당 의원과 오바타 가네오키 가고시마 현 의원이 대표를 맡았거나 친척이 운영하는 회사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26건의 원전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두 의원은 센다이원전의 안전대책을 조사하는 기구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논란이 된 기업으로부터 보수를 받기도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재가동이 임박한 센다이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정치인과 원전업체의 유착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 원전 재가동 찬성 일본 지방의원 회사, 관련공사 수주 논란
    • 입력 2015-01-13 13:26:34
    국제
원전 재가동에 찬성한 일본 지방 의원과 밀접한 회사가 원전 관련 공사를 수주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센다이 원전의 재가동에 찬성한 호카조노 가쓰조 자민당 의원과 오바타 가네오키 가고시마 현 의원이 대표를 맡았거나 친척이 운영하는 회사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26건의 원전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두 의원은 센다이원전의 안전대책을 조사하는 기구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논란이 된 기업으로부터 보수를 받기도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재가동이 임박한 센다이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정치인과 원전업체의 유착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