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미식축구 선수, 조난 후 16시간 헤엄쳐 목숨 건져
입력 2015.01.13 (13:29) 수정 2015.01.13 (16:42) 국제
미국프로풋볼 선수 출신의 한 남성이 미국 플로리다주 앞바다에서 조난당한 뒤 16시간을 헤엄쳐 목숨을 건졌습니다.

AP통신 등 외신은 프로풋볼 선수 출신인 38살 롭 콘라드가 지난 7일 육지에서 14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낚시배가 뒤집혀 물에 빠졌으나 해안가까지 16시간 동안 헤엄쳐 살아남았다고 전했습니다.

콘라드는 "중간에 해안경비대와 고기잡이 배가 지나갔지만 날 보지 못하고 지나쳤다"며 "정말 힘들었지만 두 딸을 생각하며 헤엄쳤다"고 말했습니다.
  • 전 미식축구 선수, 조난 후 16시간 헤엄쳐 목숨 건져
    • 입력 2015-01-13 13:29:49
    • 수정2015-01-13 16:42:50
    국제
미국프로풋볼 선수 출신의 한 남성이 미국 플로리다주 앞바다에서 조난당한 뒤 16시간을 헤엄쳐 목숨을 건졌습니다.

AP통신 등 외신은 프로풋볼 선수 출신인 38살 롭 콘라드가 지난 7일 육지에서 14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낚시배가 뒤집혀 물에 빠졌으나 해안가까지 16시간 동안 헤엄쳐 살아남았다고 전했습니다.

콘라드는 "중간에 해안경비대와 고기잡이 배가 지나갔지만 날 보지 못하고 지나쳤다"며 "정말 힘들었지만 두 딸을 생각하며 헤엄쳤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