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총회, 반유대주의 확산에 22일 비공식 회의
입력 2015.01.13 (13:29) 국제
유엔총회가 오는 22일 반유대주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비공식 회의를 엽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과 이스라엘, 유럽연합 회원국 등 37개국이 회의 개최를 요청한데 따른 것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이들 국가는 "시위 참여 군중이 '유대인에게 가스를' 등의 구호를 외친다"면서 "유대인 교회당이 폭탄을 맞고, 유대인 소유 상점은 약탈당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반유대주의가 위험 수위에 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통화에서 이스라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백악관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이스라엘 경찰도 '무슬림 여성들'과 '알-파즈르' 등 자국내 무슬림 자선단체 2곳을 폐쇄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 유엔총회, 반유대주의 확산에 22일 비공식 회의
    • 입력 2015-01-13 13:29:49
    국제
유엔총회가 오는 22일 반유대주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비공식 회의를 엽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과 이스라엘, 유럽연합 회원국 등 37개국이 회의 개최를 요청한데 따른 것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이들 국가는 "시위 참여 군중이 '유대인에게 가스를' 등의 구호를 외친다"면서 "유대인 교회당이 폭탄을 맞고, 유대인 소유 상점은 약탈당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반유대주의가 위험 수위에 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통화에서 이스라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백악관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이스라엘 경찰도 '무슬림 여성들'과 '알-파즈르' 등 자국내 무슬림 자선단체 2곳을 폐쇄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