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단체 “평창올림픽에 강원도 파산…분산 개최해야”
입력 2015.01.13 (13:54) 수정 2015.01.13 (16:17) 사회
녹색연합과 문화연대 등 환경단체들은 오늘 서울 중구에 있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서울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분산개최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강원도가 5천800억원의 채무에 더해 앞으로 3년간 천 억원씩 지방채를 발행할 예정"이라며, "단 6시간을 위해 860억여 원을 들여 개·폐회식장을 만들고 철거할 경기장 건설에 천억 원을 쏟아붓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사후 활용계획 없는 무리한 경기장 건설은 고스란히 지역 주민들의 빚으로 남을 것"이라며 "분산개최를 통해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적은 예산으로 올림픽을 치르는 것이 환경과 경제를 생각하는 올림픽 정신에 부합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지난해 11월 평창동계올림픽을 복수의 도시나 국가에서 여는 분산 개최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 환경단체 “평창올림픽에 강원도 파산…분산 개최해야”
    • 입력 2015-01-13 13:54:58
    • 수정2015-01-13 16:17:57
    사회
녹색연합과 문화연대 등 환경단체들은 오늘 서울 중구에 있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서울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분산개최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강원도가 5천800억원의 채무에 더해 앞으로 3년간 천 억원씩 지방채를 발행할 예정"이라며, "단 6시간을 위해 860억여 원을 들여 개·폐회식장을 만들고 철거할 경기장 건설에 천억 원을 쏟아붓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사후 활용계획 없는 무리한 경기장 건설은 고스란히 지역 주민들의 빚으로 남을 것"이라며 "분산개최를 통해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적은 예산으로 올림픽을 치르는 것이 환경과 경제를 생각하는 올림픽 정신에 부합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지난해 11월 평창동계올림픽을 복수의 도시나 국가에서 여는 분산 개최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