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절반 이상, 노사간 통상임금 범위 합의 못해”
입력 2015.01.13 (14:37) 경제
상여금과 각종 수당도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통상임금에 포함돼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지 1년이 지났지만, 대기업의 절반 이상이 노사간에 통상임금의 범위를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상위 3백대 기업 중 백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지난해 노사간 협상으로 통상임금 범위를 재조정한 기업은 44곳에 그쳤습니다.

이들 44개 기업 가운데 통상임금 범위가 확대된 기업은 77%인 34곳이었고, 나머지 10곳은 변화가 없었습니다.

범위가 확대된 34개 기업의 통상임금은 1년 전보다 평균 18% 가량 올랐습니다.
  • “대기업 절반 이상, 노사간 통상임금 범위 합의 못해”
    • 입력 2015-01-13 14:37:05
    경제
상여금과 각종 수당도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통상임금에 포함돼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지 1년이 지났지만, 대기업의 절반 이상이 노사간에 통상임금의 범위를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상위 3백대 기업 중 백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지난해 노사간 협상으로 통상임금 범위를 재조정한 기업은 44곳에 그쳤습니다.

이들 44개 기업 가운데 통상임금 범위가 확대된 기업은 77%인 34곳이었고, 나머지 10곳은 변화가 없었습니다.

범위가 확대된 34개 기업의 통상임금은 1년 전보다 평균 18% 가량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