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1군 등록 26명→27명 확대…왜?
입력 2015.01.13 (16:47) 수정 2015.01.13 (17:18)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올시즌 경기 수 증가로 인한 경기력 저하를 막기 위해 1군 엔트리를 1명 늘렸다.

KBO는 13일 서울 시내 모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1군 선수 등록 규정을 현행 '26명 등록, 25명 출장'에서 '27명 등록, 25명 출장'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제10구단 KT 위즈가 합류하는 올시즌 프로야구는 팀당 경기수가 지난해 128경기에서 144경기로 대폭 늘어나면서 전반적인 경기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자아냈다.

이에 KBO는 1군 등록선수를 1명 늘려 경기력 저하를 예방할 방침이다

이날 이사회는 2억원 이상의 고액 연봉을 받는 선수가 2군으로 떨어질 경우 연봉을 삭감하는 규정도 손질하기로 했다.

현재 규정은 고액 연봉 선수가 1군에서 제외되면 일수를 계산해 무조건 연봉의 50%를 삭감한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훈련 또는 경기 중 다친 경우와 실력 저하 등 개인적인 귀책사유로 구분해 삭감하도록 시행 세칙을 만들 예정이다.

또 현재 '신고선수'로 명시하는 연습생들을 '육성선수'로 표기하기로 했으며 '육성선수'의 1군 등록 가능 일자를 현행 6월1일에서 5월1일로 앞당기기로 했다.

상벌규정도 추가했다.

KBO는 감독, 코치, 선수 및 구단 임직원과 심판들이 리그 또는 구단을 공개적으로 비방하거나 인종차별 발언 등에 대해서도 제재 규정을 만들기로 했다.

한편 올해 KBO 예산은 207억1천492만원으로 확정했다.
  • 프로야구, 1군 등록 26명→27명 확대…왜?
    • 입력 2015-01-13 16:47:24
    • 수정2015-01-13 17:18:36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올시즌 경기 수 증가로 인한 경기력 저하를 막기 위해 1군 엔트리를 1명 늘렸다.

KBO는 13일 서울 시내 모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1군 선수 등록 규정을 현행 '26명 등록, 25명 출장'에서 '27명 등록, 25명 출장'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제10구단 KT 위즈가 합류하는 올시즌 프로야구는 팀당 경기수가 지난해 128경기에서 144경기로 대폭 늘어나면서 전반적인 경기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자아냈다.

이에 KBO는 1군 등록선수를 1명 늘려 경기력 저하를 예방할 방침이다

이날 이사회는 2억원 이상의 고액 연봉을 받는 선수가 2군으로 떨어질 경우 연봉을 삭감하는 규정도 손질하기로 했다.

현재 규정은 고액 연봉 선수가 1군에서 제외되면 일수를 계산해 무조건 연봉의 50%를 삭감한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훈련 또는 경기 중 다친 경우와 실력 저하 등 개인적인 귀책사유로 구분해 삭감하도록 시행 세칙을 만들 예정이다.

또 현재 '신고선수'로 명시하는 연습생들을 '육성선수'로 표기하기로 했으며 '육성선수'의 1군 등록 가능 일자를 현행 6월1일에서 5월1일로 앞당기기로 했다.

상벌규정도 추가했다.

KBO는 감독, 코치, 선수 및 구단 임직원과 심판들이 리그 또는 구단을 공개적으로 비방하거나 인종차별 발언 등에 대해서도 제재 규정을 만들기로 했다.

한편 올해 KBO 예산은 207억1천492만원으로 확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