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뮤지컬 데뷔 주진모 “처음 느껴보는 긴장감 맛봤다”
입력 2015.01.13 (16:50) 연합뉴스
프랑스판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최근 뮤지컬에 데뷔한 배우 주진모는 13일 "배우로서 처음 느끼는 긴장감을 맛봤다"며 "첫 공연 때는 떨렸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레트 버틀러' 역을 맡은 그는 이날 이번 뮤지컬이 공연 중인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그동안 카메라 앞에서는 떨지 않았는데 이번 첫 공연 때는 객석에 있는 관객들을 보면서 저도 모르게 소심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지만 서서히 긴장감이 풀리면서 저의 본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개막한 이번 작품은 마거릿 미첼의 원작 소설로, 비비안 리 주연의 영화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동명의 고전을 무대화한 프랑스 뮤지컬이다.

'스칼렛 오하라' 역을 나란히 맡은 바다와 서현은 가수 선후배로서 일반에 잘 알려진 배역을 연기하는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경쟁의식은 둘 사이에는 없다고 입을 모았다.

바다는 "저는 1세대 아이돌, 서현씨는 2세대 아이돌이고 저는 뮤지컬을 한 지 10년이 넘었고 서현씨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여서 차이가 많아 그런 생각을 안해도 되는 관계"라며 "사실 서로 경쟁할만한 시간도, 여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작품에 임할 때 마돈나가 온다고 해도 제 무대와 비교하지 않는다"며 "프로라면 누구라도 자신의 무대에만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현은 "바다 언니가 항상 솔선수범하고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줬기 때문에 오히려 든든하고 잘하는 후배가 돼야겠다는 책임감이 커졌다"며 "무대에 섰을 때는 항상 그 순간에 스칼렛이 되겠다는 생각만 한다"고 말했다.
  • 뮤지컬 데뷔 주진모 “처음 느껴보는 긴장감 맛봤다”
    • 입력 2015-01-13 16:50:55
    연합뉴스
프랑스판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최근 뮤지컬에 데뷔한 배우 주진모는 13일 "배우로서 처음 느끼는 긴장감을 맛봤다"며 "첫 공연 때는 떨렸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말했다.

'레트 버틀러' 역을 맡은 그는 이날 이번 뮤지컬이 공연 중인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그동안 카메라 앞에서는 떨지 않았는데 이번 첫 공연 때는 객석에 있는 관객들을 보면서 저도 모르게 소심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지만 서서히 긴장감이 풀리면서 저의 본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개막한 이번 작품은 마거릿 미첼의 원작 소설로, 비비안 리 주연의 영화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동명의 고전을 무대화한 프랑스 뮤지컬이다.

'스칼렛 오하라' 역을 나란히 맡은 바다와 서현은 가수 선후배로서 일반에 잘 알려진 배역을 연기하는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경쟁의식은 둘 사이에는 없다고 입을 모았다.

바다는 "저는 1세대 아이돌, 서현씨는 2세대 아이돌이고 저는 뮤지컬을 한 지 10년이 넘었고 서현씨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여서 차이가 많아 그런 생각을 안해도 되는 관계"라며 "사실 서로 경쟁할만한 시간도, 여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작품에 임할 때 마돈나가 온다고 해도 제 무대와 비교하지 않는다"며 "프로라면 누구라도 자신의 무대에만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현은 "바다 언니가 항상 솔선수범하고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줬기 때문에 오히려 든든하고 잘하는 후배가 돼야겠다는 책임감이 커졌다"며 "무대에 섰을 때는 항상 그 순간에 스칼렛이 되겠다는 생각만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