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시설공사 뇌물수주 의혹’ 영관장교 4명 수사
입력 2015.01.13 (19:25) 수정 2015.01.13 (19:40) 정치
국방부 검찰단이 '군 시설공사 뇌물수주' 의혹과 관련해 현역 영관급 장교 4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국방부 검찰단이 대보건설 공사비리 의혹과 관련해 육군 3명과 공군 1명 등 현역 영관 장교 4명을 수사하고 있다며, 3명은 오늘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했고 나머지 1명은 자진 출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경기도 이천의 군 관사와 평택 주한미군기지 이전 공사 등과 관련해 대보그룹으로부터 천만 원에서 2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군, ‘시설공사 뇌물수주 의혹’ 영관장교 4명 수사
    • 입력 2015-01-13 19:25:56
    • 수정2015-01-13 19:40:33
    정치
국방부 검찰단이 '군 시설공사 뇌물수주' 의혹과 관련해 현역 영관급 장교 4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국방부 검찰단이 대보건설 공사비리 의혹과 관련해 육군 3명과 공군 1명 등 현역 영관 장교 4명을 수사하고 있다며, 3명은 오늘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했고 나머지 1명은 자진 출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경기도 이천의 군 관사와 평택 주한미군기지 이전 공사 등과 관련해 대보그룹으로부터 천만 원에서 2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