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한계 드러낸 태극호…“4개월짜리 조직력”
입력 2015.01.13 (19:47) 수정 2015.01.13 (20:16) 연합뉴스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슈틸리케호가 불과 2경기 만에 밑바닥을 드러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3일 호주 캔버라의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쿠웨이트에 1-0 신승을 거뒀다.

우승 후보 다운 모습을 그라운드 위에서 단 5분도 이어가지 못할 정도로 태극전사들은 맥빠진 경기력을 보였다.

이날 경기 MVP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최우수선수상)'는 쿠웨이트의 압둘라지즈 알렌지가 받았다. 패배한 팀에게 MVP를 빼앗긴 것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청용(볼턴)과 김창수(가시와 레이솔)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데다 손흥민(레버쿠젠), 구자철(마인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등 핵심 자원이 감기 몸살 증상으로 가동이 중지되면서 어쩔수 없이 '플랜B'를 가동해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

전문가들은 새로 발을 맞춘 선수들이 공·수를 가리지 않고 조직력이 흔들리면서 조 최약최로 여겨지는 쿠웨이트에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신문선 명지대 교수는 "전반전에 점유율에서 55-45로 앞섰는데 슈팅을 단 2개밖에 하지 못했다"면서 "공격의 전술적 완성도가 떨어져 공을 잡으면 빨리 골 찬스를 포착해내지 못했다"며 공격력에 낙제점을 줬다.

이어 "수차례 실점과 다름없는 상황을 만든 수비진의 문제 역시 장현수와 김영권(이상 광저우 헝다) 두 중앙수비수의 문제로만 치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을 빼앗겼을 때 전방에서의 빠른 압박이 이뤄지지 않다 보니 처음 발을 맞춰 가뜩이나 호흡이 잘 맞지 않는 장현수와 김영권이 걷어내기에 급급한 상황이 자주 만들어졌다.

이렇다 보니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박주호(마인츠) 역시 공격적인 재능을 뽐내기에 부담스러운 상황이 도미노처럼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대길 KBS N 해설위원 역시 "문제점을 한 두개만 짚을 수 없을 정도로 총체적인 부실을 보여줬다"면서 "슈틸리케 감독이 그동안 보여주려고 한 축구가 모두 실종됐다"며 큰 우려를 나타냈다.

결국 지난 10월 출범, 4개월만에 대륙컵 대회를 치르게 돼 제대로 조직력을 다질 시간을 갖지 못한 게 이날 졸전의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 교수는 "어느 대회든 우승을 한 팀을 보면 베스트 멤버, 특히 중앙수비진은 거의 바뀌지 않는다"면서 "55년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대회인데 중앙수비진이 자꾸 바뀌고 있으며, 이는 슈틸리케 감독에게 시간이 부족하다 보니 생기는 현상이다"라고 꼬집었다.

핵심 선수들이 감기 몸살에 걸린 것에 대해서는 대회가 끝난 뒤 대표팀 지원 체계를 확실히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김 해설위원은 "그 많은 지원 스태프가 무슨 일을 했는지 모르겠다. 아무리 전력이 뛰어난 팀이어도 이런 몸상태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게다가 대표팀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직전에도 선수들의 컨디션이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저하된 적이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선수 몸상태 자체가 엉망이니 슈틸리케 감독이 원하는 전술을 수행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면서 "경기를 평가하는 것이 의미가 없는 상황이다. 다행히 이겼다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계 드러낸 태극호…“4개월짜리 조직력”
    • 입력 2015-01-13 19:47:33
    • 수정2015-01-13 20:16:16
    연합뉴스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슈틸리케호가 불과 2경기 만에 밑바닥을 드러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3일 호주 캔버라의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쿠웨이트에 1-0 신승을 거뒀다.

우승 후보 다운 모습을 그라운드 위에서 단 5분도 이어가지 못할 정도로 태극전사들은 맥빠진 경기력을 보였다.

이날 경기 MVP격인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최우수선수상)'는 쿠웨이트의 압둘라지즈 알렌지가 받았다. 패배한 팀에게 MVP를 빼앗긴 것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청용(볼턴)과 김창수(가시와 레이솔)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데다 손흥민(레버쿠젠), 구자철(마인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등 핵심 자원이 감기 몸살 증상으로 가동이 중지되면서 어쩔수 없이 '플랜B'를 가동해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

전문가들은 새로 발을 맞춘 선수들이 공·수를 가리지 않고 조직력이 흔들리면서 조 최약최로 여겨지는 쿠웨이트에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신문선 명지대 교수는 "전반전에 점유율에서 55-45로 앞섰는데 슈팅을 단 2개밖에 하지 못했다"면서 "공격의 전술적 완성도가 떨어져 공을 잡으면 빨리 골 찬스를 포착해내지 못했다"며 공격력에 낙제점을 줬다.

이어 "수차례 실점과 다름없는 상황을 만든 수비진의 문제 역시 장현수와 김영권(이상 광저우 헝다) 두 중앙수비수의 문제로만 치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공을 빼앗겼을 때 전방에서의 빠른 압박이 이뤄지지 않다 보니 처음 발을 맞춰 가뜩이나 호흡이 잘 맞지 않는 장현수와 김영권이 걷어내기에 급급한 상황이 자주 만들어졌다.

이렇다 보니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박주호(마인츠) 역시 공격적인 재능을 뽐내기에 부담스러운 상황이 도미노처럼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대길 KBS N 해설위원 역시 "문제점을 한 두개만 짚을 수 없을 정도로 총체적인 부실을 보여줬다"면서 "슈틸리케 감독이 그동안 보여주려고 한 축구가 모두 실종됐다"며 큰 우려를 나타냈다.

결국 지난 10월 출범, 4개월만에 대륙컵 대회를 치르게 돼 제대로 조직력을 다질 시간을 갖지 못한 게 이날 졸전의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 교수는 "어느 대회든 우승을 한 팀을 보면 베스트 멤버, 특히 중앙수비진은 거의 바뀌지 않는다"면서 "55년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대회인데 중앙수비진이 자꾸 바뀌고 있으며, 이는 슈틸리케 감독에게 시간이 부족하다 보니 생기는 현상이다"라고 꼬집었다.

핵심 선수들이 감기 몸살에 걸린 것에 대해서는 대회가 끝난 뒤 대표팀 지원 체계를 확실히 점검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김 해설위원은 "그 많은 지원 스태프가 무슨 일을 했는지 모르겠다. 아무리 전력이 뛰어난 팀이어도 이런 몸상태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게다가 대표팀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직전에도 선수들의 컨디션이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저하된 적이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선수 몸상태 자체가 엉망이니 슈틸리케 감독이 원하는 전술을 수행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면서 "경기를 평가하는 것이 의미가 없는 상황이다. 다행히 이겼다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