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인 외도 의심이 부른 ‘인질극 참사’…2명 사망
입력 2015.01.13 (21:09) 수정 2015.01.14 (17: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안산의 한 가정집에서 인질극이 벌어졌습니다.

신고 5시간 만에 인질범을 검거했지만, 인질 2명이 숨졌습니다.

긴박했던 현장을 임재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딸들이 인질로 잡혀있다는 신고 직후, 삼엄한 통제 속에 경찰들이 주택을 포위합니다.

인질범은 신고를 한 김모 여인의 남편 47살 김모 씨.

김씨는 김여인의 전 남편인 49살 박모 씨와 박씨의 고등학생 두 딸, 그리고 박씨의 지인인 40대 여성 등 모두 4명을 인질로 잡았습니다.

김 씨는 별거중인 부인이 전 남편과 다시 만나는 등 외도를 하는 것으로 의심해 부인을 만나게 해달라며 이같은 인질극을 벌였습니다.

<녹취> 인근 주민 : "무섭고 심란스러워요. 잘 아는 사람이고 그 집이...애들도 엄청 착한데..."

김씨 부모가 집안으로 들어가 아들을 설득하고 경찰도 4시간 넘게 협상했지만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이종화(경찰대 위기협상연구센터 교수) : "자수까지 하겠다고 약속을 받았는데, 마지막 순간에 갑자기 실내가 조용해지면서..."

상황이 긴박해지자 경찰특공대가 진압에 들어갔습니다.

이곳에서 벌어진 인질극은 경찰 대치 5시간 만에 용의자 김 씨가 체포되면서 결국 끝이 났습니다.

그러나 박 씨와 작은딸이 김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고, 박씨의 큰딸도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신상석(안산 상록경찰서장) : "어제 21시경 전 남편이 들어오자 전 남편을 몸싸움 도중 흉기로..."

두 명의 희생자가 난 공포의 인질극, 출동한 경찰은 긴 협상 시간 동안 내부 피해상황은 물론 몇 명이 인질로 잡혔는지 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부인 외도 의심이 부른 ‘인질극 참사’…2명 사망
    • 입력 2015-01-13 21:10:24
    • 수정2015-01-14 17:07:34
    뉴스 9
<앵커 멘트>

경기도 안산의 한 가정집에서 인질극이 벌어졌습니다.

신고 5시간 만에 인질범을 검거했지만, 인질 2명이 숨졌습니다.

긴박했던 현장을 임재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딸들이 인질로 잡혀있다는 신고 직후, 삼엄한 통제 속에 경찰들이 주택을 포위합니다.

인질범은 신고를 한 김모 여인의 남편 47살 김모 씨.

김씨는 김여인의 전 남편인 49살 박모 씨와 박씨의 고등학생 두 딸, 그리고 박씨의 지인인 40대 여성 등 모두 4명을 인질로 잡았습니다.

김 씨는 별거중인 부인이 전 남편과 다시 만나는 등 외도를 하는 것으로 의심해 부인을 만나게 해달라며 이같은 인질극을 벌였습니다.

<녹취> 인근 주민 : "무섭고 심란스러워요. 잘 아는 사람이고 그 집이...애들도 엄청 착한데..."

김씨 부모가 집안으로 들어가 아들을 설득하고 경찰도 4시간 넘게 협상했지만 허사였습니다.

<인터뷰> 이종화(경찰대 위기협상연구센터 교수) : "자수까지 하겠다고 약속을 받았는데, 마지막 순간에 갑자기 실내가 조용해지면서..."

상황이 긴박해지자 경찰특공대가 진압에 들어갔습니다.

이곳에서 벌어진 인질극은 경찰 대치 5시간 만에 용의자 김 씨가 체포되면서 결국 끝이 났습니다.

그러나 박 씨와 작은딸이 김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고, 박씨의 큰딸도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신상석(안산 상록경찰서장) : "어제 21시경 전 남편이 들어오자 전 남편을 몸싸움 도중 흉기로..."

두 명의 희생자가 난 공포의 인질극, 출동한 경찰은 긴 협상 시간 동안 내부 피해상황은 물론 몇 명이 인질로 잡혔는지 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