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치 남겼다고 네 살배기 폭행
입력 2015.01.13 (23:20) 수정 2015.01.14 (00:0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어린이집 교사가 네살배기 어린이를 폭행했습니다.

김치를 남겼다는 이유였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 송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지난 8일 오후에 벌어진 일입니다.

어린이 원생 한명이 교사 앞에 겁먹은 듯 서 있습니다.

잠시 뒤 교사가 강하게 내려치자, 어린이는 나가 떨어집니다.

충격을 못 이기고 한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합니다.

교사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급식판을 가지고 자리를 뜹니다.

뒤늦게 CCTV를 확인한 학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녹취> 어린이집 학부모(음성변조) : "저걸 보고 내가 기가 막혀가지고. 여기 앉아서."

<녹취> 어린이집 학부모(음성변조) : "저건 성인이 맞아도 날아가겠다. 저 정도 파워면."

경찰 조사 결과, 어린이집 교사 33살 양모 씨는 피해 어린이가 김치를 안 먹고 남기자 이를 훈육한다며 폭행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다른 어린이들의 반응 또한 놀랍습니다.

모두 무릎을 꿇은 채 겁 먹은 표정으로 이 폭행장면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은 이런 일이 더 있었을 거라고 추측합니다.

<녹취> 어린이집 학부모(음성변조) : "이게 한두번이 아닌 거예요. 아이들이 어린이집을 안 갈려고 하는 거예요. 입구에서 울먹울먹 거리고."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의 CCTV를 더 확보해 추가 폭행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김치 남겼다고 네 살배기 폭행
    • 입력 2015-01-13 23:22:46
    • 수정2015-01-14 00:07:57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한 어린이집 교사가 네살배기 어린이를 폭행했습니다.

김치를 남겼다는 이유였습니다.

김준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 송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지난 8일 오후에 벌어진 일입니다.

어린이 원생 한명이 교사 앞에 겁먹은 듯 서 있습니다.

잠시 뒤 교사가 강하게 내려치자, 어린이는 나가 떨어집니다.

충격을 못 이기고 한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합니다.

교사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급식판을 가지고 자리를 뜹니다.

뒤늦게 CCTV를 확인한 학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녹취> 어린이집 학부모(음성변조) : "저걸 보고 내가 기가 막혀가지고. 여기 앉아서."

<녹취> 어린이집 학부모(음성변조) : "저건 성인이 맞아도 날아가겠다. 저 정도 파워면."

경찰 조사 결과, 어린이집 교사 33살 양모 씨는 피해 어린이가 김치를 안 먹고 남기자 이를 훈육한다며 폭행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다른 어린이들의 반응 또한 놀랍습니다.

모두 무릎을 꿇은 채 겁 먹은 표정으로 이 폭행장면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피해 학부모들은 이런 일이 더 있었을 거라고 추측합니다.

<녹취> 어린이집 학부모(음성변조) : "이게 한두번이 아닌 거예요. 아이들이 어린이집을 안 갈려고 하는 거예요. 입구에서 울먹울먹 거리고."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의 CCTV를 더 확보해 추가 폭행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