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라카미 하루키 “매년 노벨상 후보 거론, 성가신 일”
입력 2015.01.19 (00:40) 수정 2015.01.19 (16:25) 국제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매년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 "꽤 성가시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무라카미는 자신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한 팬들과의 대화에서 매년 도박사이트에서 선정하는 노벨문학상 수상 예상자로 언급되는 것을 두고 "정식으로 최종 후보가 된 것도 아니고, 그저 민간 도박사가 확률을 정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무라카미는 지난 15일부터 '무라카미씨의 거처'라는 이름을 붙인 웹사이트를 한시적으로 개설해 독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습니다.
  • 무라카미 하루키 “매년 노벨상 후보 거론, 성가신 일”
    • 입력 2015-01-19 00:40:08
    • 수정2015-01-19 16:25:50
    국제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매년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 "꽤 성가시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무라카미는 자신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한 팬들과의 대화에서 매년 도박사이트에서 선정하는 노벨문학상 수상 예상자로 언급되는 것을 두고 "정식으로 최종 후보가 된 것도 아니고, 그저 민간 도박사가 확률을 정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무라카미는 지난 15일부터 '무라카미씨의 거처'라는 이름을 붙인 웹사이트를 한시적으로 개설해 독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