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호텔 직원 “실종 김군, 시리아 밀입국 했을 것”
입력 2015.01.19 (06:30) 수정 2015.01.19 (19:20) 국제
터키에서 지난 10일 종적을 감춘 18살 김모 군이 수니파 무장단체인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시리아와 접경한 터키 남동부 킬리스 시의 모 호텔 직원은 KBS와의 인터뷰에서 김 군이 얼굴을 옷과 마스크로 감췄지만 유창한 아랍어로 인사를 건넸다고 말했습니다.

호텔 직원은 그러나 김 군이 왠지 초조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터키 현지 경찰 관계자는 김 군이 이날 오전 8시 시리아 국경을 넘어갔다며 KBS 취재진에게 메모를 건넸습니다.

김 군은 현지 친구로 알려진 하산이란 남자를 만나러 갔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킬리스는 IS가 장악한 시리아 북부 지역과 채 10㎞도 떨어지지 않아 외국인 성전주의자들이 몰래 국경을 넘어 IS에 가담하는 주요 경로로 꼽힙니다.

우리 외교부는 그러나 김 군이 시리아로 갔다는 물증이 없는 만큼 납치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습니다.
  • 터키 호텔 직원 “실종 김군, 시리아 밀입국 했을 것”
    • 입력 2015-01-19 06:30:53
    • 수정2015-01-19 19:20:15
    국제
터키에서 지난 10일 종적을 감춘 18살 김모 군이 수니파 무장단체인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시리아와 접경한 터키 남동부 킬리스 시의 모 호텔 직원은 KBS와의 인터뷰에서 김 군이 얼굴을 옷과 마스크로 감췄지만 유창한 아랍어로 인사를 건넸다고 말했습니다.

호텔 직원은 그러나 김 군이 왠지 초조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터키 현지 경찰 관계자는 김 군이 이날 오전 8시 시리아 국경을 넘어갔다며 KBS 취재진에게 메모를 건넸습니다.

김 군은 현지 친구로 알려진 하산이란 남자를 만나러 갔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킬리스는 IS가 장악한 시리아 북부 지역과 채 10㎞도 떨어지지 않아 외국인 성전주의자들이 몰래 국경을 넘어 IS에 가담하는 주요 경로로 꼽힙니다.

우리 외교부는 그러나 김 군이 시리아로 갔다는 물증이 없는 만큼 납치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