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는 온라인무역 전쟁 중…한국 적자국으로 전락
입력 2015.01.19 (06:37) 수정 2015.01.19 (16:36) 연합뉴스
오프라인 무역 흑자국인 한국이 온라인 거래에서 적자국으로 전락했다.

해외 쇼핑사이트에서 물건을 직접 구매하는 해외 직구는 매년 급격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지만 해외 소비자들이 한국의 쇼핑 사이트에 접속해 물건을 사는 역직구의 증가 속도는 더디기 때문이다.

국내 소비자들이 싼 가격을 이유로 해외 쇼핑 사이트를 찾는 것을 비난하거나 제지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역직구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전문가들은 회원 가입 후 '원 클릭'으로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미국의 아마존처럼 전자상거래를 신속하고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전자무역 전쟁시대'…한국 적자 1조5천억원 넘어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을 이용한 전자무역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인터넷 보급률이 늘어나고 전문 배송 업체의 등장, 인터넷 커뮤니티의 활성화 등으로 성장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세계무역기구(WTO)가 전자상거래를 '21세기 인터넷 라운드'로 명명하고 관련 무역 규범 등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을 정도다.

각국 정부도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전자상거래 이용자 비중을 7%에서 2020년까지 20%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국도 2020년까지 소비자 대상 전자상거래(B2C) 비중을 27.3%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일본은 미국과 공동 프로젝트로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한국도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틀을 갖추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큰 성과는 없다.

전자상거래 무역 통계가 이를 입증한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직구 규모는 15억4천491만달러, 역직구는 2천808만달러로 전자상거래 무역적자는 15억1천683만달러에 달했다.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 1,053.1원을 적용하면 1조5천970억원대인 셈이다.

문제는 전자상거래 무역적자가 매년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전자상거래 무역적자는 2010년의 5.5배 수준이다.

◇액티브엑스·복잡한 구매 절차가 역직구의 장애물

한국의 역직구가 직구에 비해 빠른 속도로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드러난다.

박 대통령은 지난 1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액티브엑스(Active-X)와 같은 낡은 규제에 안주한 결과, 국내소비자의 해외직구는 폭발적으로 늘어나는데 비해 해외소비자의 국내 역직구는 걸음마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액티브엑스는 한국에서 많이 이용하는 인터넷 브라우저 '익스플로러'에서 구동돼 크롬이나 사파리 같은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외국의 소비자가 국내 쇼핑사이트에 접속해 물건을 사는 것을 방해한다.

복잡한 회원 가입도 외국인 역직구의 장애물이다. 이전보다 많이 간편해졌다고 하지만 비밀번호, 이름, 이메일 등 많은 정보를 써넣어야 하는 사이트들이 있다.

성별과 국적을 물어보는 인터넷 쇼핑몰이 있고 상품에 대한 번역도 완벽하지 않다.

회원 가입 이후에 한 번의 클릭으로 물품을 살 수 있는 미국의 아마존과 비교하면 복잡하고 불편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이승신 건국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는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 쇼핑몰 이용할 때 불편하다고 얘기한다"면서 "인터넷 쇼핑몰에서 제일 중요한 게 편의성과 품질 보증, 배송, 결제시스템이고 외국인 입장에서 제일 불편한 게 결제 시스템이다"고 지적했다.

◇ 당국 전자상거래 규제 완화…해외직판도 추진해야

전문가들은 역직구 확대를 위해 국내 거래 사이트에서 요구하는 휴대전화 인증번호 등 과도한 개인정보와 개인인증 등 복잡한 결제시스템을 해결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코트라는 최근 '주요국 온라인 해외직구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편리한 결제와 신속한 물류 체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름과 전화번호, 신용카드 번호 등 결제에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 요구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도 뒤늦은 감이 있지만 국경 없는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파악하고 규제 완화 등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박 대통령이 지난해 3월 '천송이 코트'를 언급하면서 액티브엑스의 문제점을 거론한 이후 외국인들이 국내 쇼핑사이트에서 더 편리하게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꾸준히 완화했다.

올해는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며서 역직구 활성화를 위해 중국어 상품 페이지 제작 지원 확대, 액티브엑스 없는 결제 환경 구축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3월부터는 액티브엑스 이외의 대체 수단을 허용해 액티브엑스를 내려받지 않고도 간편결제 등 전자상거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통 전문가들은 경쟁이 치열해진 국제 전자상거래시장을 고려하면 국내에 온라인쇼핑몰에서 해외 소비자를 기다리는 것보다 해외 현지에서 사이트를 직접 개설해 판매하는 해외직판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외 현지 사이트 개설에 필요한 제도나 법규 문제 등은 정부가 해결해줘야 한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요청했다.

판다코리아닷컴 이종식 대표는 "역직구 시장은 아직 소규모 자본을 보유한 중소기업 규모 수준"이라며 "정부가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원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승신 교수는 "우리의 해외직구가 어떻게 이뤄지는 잘 살펴보면 역직구를 어떻게 활성화할 수 있는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면서 "관세청과 금융위원회 , 미래창조과학부 등 정부가 기업과 같이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 세계는 온라인무역 전쟁 중…한국 적자국으로 전락
    • 입력 2015-01-19 06:37:53
    • 수정2015-01-19 16:36:39
    연합뉴스
오프라인 무역 흑자국인 한국이 온라인 거래에서 적자국으로 전락했다.

해외 쇼핑사이트에서 물건을 직접 구매하는 해외 직구는 매년 급격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지만 해외 소비자들이 한국의 쇼핑 사이트에 접속해 물건을 사는 역직구의 증가 속도는 더디기 때문이다.

국내 소비자들이 싼 가격을 이유로 해외 쇼핑 사이트를 찾는 것을 비난하거나 제지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역직구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전문가들은 회원 가입 후 '원 클릭'으로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미국의 아마존처럼 전자상거래를 신속하고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전자무역 전쟁시대'…한국 적자 1조5천억원 넘어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을 이용한 전자무역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인터넷 보급률이 늘어나고 전문 배송 업체의 등장, 인터넷 커뮤니티의 활성화 등으로 성장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세계무역기구(WTO)가 전자상거래를 '21세기 인터넷 라운드'로 명명하고 관련 무역 규범 등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을 정도다.

각국 정부도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전자상거래 이용자 비중을 7%에서 2020년까지 20%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국도 2020년까지 소비자 대상 전자상거래(B2C) 비중을 27.3%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일본은 미국과 공동 프로젝트로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한국도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틀을 갖추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큰 성과는 없다.

전자상거래 무역 통계가 이를 입증한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직구 규모는 15억4천491만달러, 역직구는 2천808만달러로 전자상거래 무역적자는 15억1천683만달러에 달했다. 지난해 평균 원·달러 환율 1,053.1원을 적용하면 1조5천970억원대인 셈이다.

문제는 전자상거래 무역적자가 매년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전자상거래 무역적자는 2010년의 5.5배 수준이다.

◇액티브엑스·복잡한 구매 절차가 역직구의 장애물

한국의 역직구가 직구에 비해 빠른 속도로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드러난다.

박 대통령은 지난 1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액티브엑스(Active-X)와 같은 낡은 규제에 안주한 결과, 국내소비자의 해외직구는 폭발적으로 늘어나는데 비해 해외소비자의 국내 역직구는 걸음마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액티브엑스는 한국에서 많이 이용하는 인터넷 브라우저 '익스플로러'에서 구동돼 크롬이나 사파리 같은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외국의 소비자가 국내 쇼핑사이트에 접속해 물건을 사는 것을 방해한다.

복잡한 회원 가입도 외국인 역직구의 장애물이다. 이전보다 많이 간편해졌다고 하지만 비밀번호, 이름, 이메일 등 많은 정보를 써넣어야 하는 사이트들이 있다.

성별과 국적을 물어보는 인터넷 쇼핑몰이 있고 상품에 대한 번역도 완벽하지 않다.

회원 가입 이후에 한 번의 클릭으로 물품을 살 수 있는 미국의 아마존과 비교하면 복잡하고 불편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이승신 건국대 소비자정보학과 교수는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 쇼핑몰 이용할 때 불편하다고 얘기한다"면서 "인터넷 쇼핑몰에서 제일 중요한 게 편의성과 품질 보증, 배송, 결제시스템이고 외국인 입장에서 제일 불편한 게 결제 시스템이다"고 지적했다.

◇ 당국 전자상거래 규제 완화…해외직판도 추진해야

전문가들은 역직구 확대를 위해 국내 거래 사이트에서 요구하는 휴대전화 인증번호 등 과도한 개인정보와 개인인증 등 복잡한 결제시스템을 해결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코트라는 최근 '주요국 온라인 해외직구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편리한 결제와 신속한 물류 체계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름과 전화번호, 신용카드 번호 등 결제에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 요구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도 뒤늦은 감이 있지만 국경 없는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파악하고 규제 완화 등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박 대통령이 지난해 3월 '천송이 코트'를 언급하면서 액티브엑스의 문제점을 거론한 이후 외국인들이 국내 쇼핑사이트에서 더 편리하게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꾸준히 완화했다.

올해는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며서 역직구 활성화를 위해 중국어 상품 페이지 제작 지원 확대, 액티브엑스 없는 결제 환경 구축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3월부터는 액티브엑스 이외의 대체 수단을 허용해 액티브엑스를 내려받지 않고도 간편결제 등 전자상거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통 전문가들은 경쟁이 치열해진 국제 전자상거래시장을 고려하면 국내에 온라인쇼핑몰에서 해외 소비자를 기다리는 것보다 해외 현지에서 사이트를 직접 개설해 판매하는 해외직판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외 현지 사이트 개설에 필요한 제도나 법규 문제 등은 정부가 해결해줘야 한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요청했다.

판다코리아닷컴 이종식 대표는 "역직구 시장은 아직 소규모 자본을 보유한 중소기업 규모 수준"이라며 "정부가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원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승신 교수는 "우리의 해외직구가 어떻게 이뤄지는 잘 살펴보면 역직구를 어떻게 활성화할 수 있는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면서 "관세청과 금융위원회 , 미래창조과학부 등 정부가 기업과 같이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