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세계, 올 사상최대 3조 4천억 투자…만 5천 명 고용
입력 2015.01.19 (06:38) 수정 2015.01.19 (16:36) 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은 올해 복합쇼핑몰 진출과 백화점·이마트 신규 진출 등을 위해 사상 최대인 3조3천5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지난해보다 1천명 많은 1만4천500명을 채용한다.

신세계그룹은 최근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에서 2015년 그룹 임원 워크숍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투자계획 등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 역대 최대 규모 투자로 내수활성화 기여

올 신규 투자 규모는 지난해 2조2천400억원에 비해 50%가량 늘어난 것이다. 또 그동안 가장 많은 투자를 했던 2013년(2조3천억원)보다도 500억원이나 많은 것이다.

신세계그룹은 "경기불황으로 유통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사상 최대의 투자를 통해 내수 활성화와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시장상황에 따라 투자를 더 늘리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 계획은 지난해 초 발표했던 '비전 2023' 실현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이다.

'비전 2023'은 신세계그룹이 지난해 초 발표한 '향후 10년 청사진'이다. 복합쇼핑몰, 온라인몰 등을 확대해 2023년까지 매출 88조원, 투자 31조4천억원, 고용 17만명을 달성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위해 신세계그룹은 앞으로 10년간 매년 2조~3조원 이상 투자를 하고 매년 1만명 이상을 채용해 고용 창출과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복합쇼핑몰 등 대형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외국 자본도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복합쇼핑몰·백화점·이마트 신규 출점

신세계그룹의 주요 투자처는 경기 하남, 고양 삼송, 인천 청라 등에 짓고 있거나 지을 예정인 교외형 복합쇼핑몰과 동대구 복합환승센터,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 증축, 센텀시티 B부지 추가 개발, 김해점 신축 등이다.

또 전국 3~5개 정도의 이마트 신규점 진출, 매장 리뉴얼·증축, 모바일 강화, 온라인몰 등에도 신규투자가 이뤄진다.

이마트는 2020년까지 모두 6개의 온라인 물류센터를 구축해 기존 온라인 쇼핑몰의 물류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진출이 임박한 거대 글로벌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과 알리바바에 맞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몰과 백화점몰을 통합해 지난해 문을 연 'SSG닷컴'도 그 연장선이다.

신세계그룹은 모바일 쇼핑이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시장까지 대체하는 추세인 만큼 전사적으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매장면적 2만6천㎡(약 8천평) 규모의 여주 프리미엄 아웃렛도 올 상반기 중 리유얼 공사를 마치고 현재의 2배 가까이 되는 규모(매장 면적 5만3천㎡)로 확장 개장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500호점을 돌파한 편의점 위드미의 경우 올해는 신규 경영주들의 수익 확대 등 경영 정상화와 내실 다지기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 1만4천500명 신규 채용…시간선택제 일자리 확대

신세계그룹은 신규 인력 채용 규모도 지난해(1만3천500여명) 보다 1천여명(8%) 많은 1만4천500여명으로 정했다.

아울러 '시간선택제 일자리'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일정한 범위에서 근로자가 근로시간을 정할 수 있고, 전일제 일자리와 임금이나 복리 후생에 차별이 없으며, 정년까지 근무할 수 있다.

신세계그룹은 시간선택제 일자리 근로자에 대해서도 기본급 이외에 일하는 시간에 비례해 상여급과 성과급은 물론 의료비·학자금 등의 지원 혜택도 주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유통업은 투자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가 어느 산업보다 높다"며 "올해도 내수경기 부양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신세계, 올 사상최대 3조 4천억 투자…만 5천 명 고용
    • 입력 2015-01-19 06:38:48
    • 수정2015-01-19 16:36:39
    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은 올해 복합쇼핑몰 진출과 백화점·이마트 신규 진출 등을 위해 사상 최대인 3조3천5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지난해보다 1천명 많은 1만4천500명을 채용한다.

신세계그룹은 최근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에서 2015년 그룹 임원 워크숍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투자계획 등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 역대 최대 규모 투자로 내수활성화 기여

올 신규 투자 규모는 지난해 2조2천400억원에 비해 50%가량 늘어난 것이다. 또 그동안 가장 많은 투자를 했던 2013년(2조3천억원)보다도 500억원이나 많은 것이다.

신세계그룹은 "경기불황으로 유통업계가 전반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사상 최대의 투자를 통해 내수 활성화와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시장상황에 따라 투자를 더 늘리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 계획은 지난해 초 발표했던 '비전 2023' 실현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이다.

'비전 2023'은 신세계그룹이 지난해 초 발표한 '향후 10년 청사진'이다. 복합쇼핑몰, 온라인몰 등을 확대해 2023년까지 매출 88조원, 투자 31조4천억원, 고용 17만명을 달성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위해 신세계그룹은 앞으로 10년간 매년 2조~3조원 이상 투자를 하고 매년 1만명 이상을 채용해 고용 창출과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복합쇼핑몰 등 대형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외국 자본도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복합쇼핑몰·백화점·이마트 신규 출점

신세계그룹의 주요 투자처는 경기 하남, 고양 삼송, 인천 청라 등에 짓고 있거나 지을 예정인 교외형 복합쇼핑몰과 동대구 복합환승센터,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 증축, 센텀시티 B부지 추가 개발, 김해점 신축 등이다.

또 전국 3~5개 정도의 이마트 신규점 진출, 매장 리뉴얼·증축, 모바일 강화, 온라인몰 등에도 신규투자가 이뤄진다.

이마트는 2020년까지 모두 6개의 온라인 물류센터를 구축해 기존 온라인 쇼핑몰의 물류 서비스를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진출이 임박한 거대 글로벌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과 알리바바에 맞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몰과 백화점몰을 통합해 지난해 문을 연 'SSG닷컴'도 그 연장선이다.

신세계그룹은 모바일 쇼핑이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시장까지 대체하는 추세인 만큼 전사적으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매장면적 2만6천㎡(약 8천평) 규모의 여주 프리미엄 아웃렛도 올 상반기 중 리유얼 공사를 마치고 현재의 2배 가까이 되는 규모(매장 면적 5만3천㎡)로 확장 개장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500호점을 돌파한 편의점 위드미의 경우 올해는 신규 경영주들의 수익 확대 등 경영 정상화와 내실 다지기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 1만4천500명 신규 채용…시간선택제 일자리 확대

신세계그룹은 신규 인력 채용 규모도 지난해(1만3천500여명) 보다 1천여명(8%) 많은 1만4천500여명으로 정했다.

아울러 '시간선택제 일자리'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일정한 범위에서 근로자가 근로시간을 정할 수 있고, 전일제 일자리와 임금이나 복리 후생에 차별이 없으며, 정년까지 근무할 수 있다.

신세계그룹은 시간선택제 일자리 근로자에 대해서도 기본급 이외에 일하는 시간에 비례해 상여급과 성과급은 물론 의료비·학자금 등의 지원 혜택도 주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유통업은 투자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가 어느 산업보다 높다"며 "올해도 내수경기 부양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