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12월 생산자물가 5개월째↓…4년 만에 최저 수준
입력 2015.01.19 (06:39) 수정 2015.01.19 (16:46) 연합뉴스
국내 생산자물가가 5개월 연속 하락해 4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생산자물가가 소비자물가를 선행한다는 점에서 저물가 기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2010년 100 기준)가 103.23으로 한 달 전보다 0.9% 내렸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로써 생산자물가는 2010년 12월(102.71) 이후 4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생산자물가가 작년 8월 이후 다섯달째 하락한 것은 국제유가 하락 때문이다.

두바이유는 작년 10월에 10.2%(전월 대비), 11월에 11.2% 각각 떨어진 데 이어 12월에는 21.9% 급락했다.

임수영 한은 물가통계팀 과장은 "품목군별로도 석탄·석유제품과 화학제품 위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휘발유는 전월보다 18.1% 떨어졌고 경유(-14.6%), 프로판가스(-9.8%), 벤젠(-17.8%) 등의 내림폭이 컸다.

농림수산품은 채소 및 과실(14.3%)과 수산물(0.2%)은 올랐고 축산물(-3.7%)은 하락했다.

서비스 물가에서는 연말 성수기 영향으로 국제항공여객 가격(2.5%)이 올랐고 전세버스(-7.7%)는 떨어졌다.

지난달 생산자물가를 1년 전과 비교하면 2.0% 떨어졌다. 작년 연간 생산자물가는 전년보다 0.5% 하락했다.

국내 출하 및 수입을 통해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공단계별 물가를 보여주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4% 떨어졌다. 유가 하락의 영향이 큰 원재료는 5.5% 내렸고 중간재는 1.5%, 최종재는 0.1% 각각 하락했다.

수출품까지 포함해 국내 생산품의 전반적인 가격 추세를 보여주는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2% 하락했다.
  • 작년 12월 생산자물가 5개월째↓…4년 만에 최저 수준
    • 입력 2015-01-19 06:39:49
    • 수정2015-01-19 16:46:35
    연합뉴스
국내 생산자물가가 5개월 연속 하락해 4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생산자물가가 소비자물가를 선행한다는 점에서 저물가 기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2010년 100 기준)가 103.23으로 한 달 전보다 0.9% 내렸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로써 생산자물가는 2010년 12월(102.71) 이후 4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생산자물가가 작년 8월 이후 다섯달째 하락한 것은 국제유가 하락 때문이다.

두바이유는 작년 10월에 10.2%(전월 대비), 11월에 11.2% 각각 떨어진 데 이어 12월에는 21.9% 급락했다.

임수영 한은 물가통계팀 과장은 "품목군별로도 석탄·석유제품과 화학제품 위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휘발유는 전월보다 18.1% 떨어졌고 경유(-14.6%), 프로판가스(-9.8%), 벤젠(-17.8%) 등의 내림폭이 컸다.

농림수산품은 채소 및 과실(14.3%)과 수산물(0.2%)은 올랐고 축산물(-3.7%)은 하락했다.

서비스 물가에서는 연말 성수기 영향으로 국제항공여객 가격(2.5%)이 올랐고 전세버스(-7.7%)는 떨어졌다.

지난달 생산자물가를 1년 전과 비교하면 2.0% 떨어졌다. 작년 연간 생산자물가는 전년보다 0.5% 하락했다.

국내 출하 및 수입을 통해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공단계별 물가를 보여주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4% 떨어졌다. 유가 하락의 영향이 큰 원재료는 5.5% 내렸고 중간재는 1.5%, 최종재는 0.1% 각각 하락했다.

수출품까지 포함해 국내 생산품의 전반적인 가격 추세를 보여주는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2% 하락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