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드 ‘X파일’·‘24시’ 돌아온다…새 시즌 제작 논의
입력 2015.01.19 (07:11) 수정 2015.01.19 (07:41) 연합뉴스
미국에서 과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의 새로운 시즌 제작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운로드가 아닌 직접 동영상을 보여주는 방식)의 활성화에 따라 20대 젊은 층 사이에서 옛날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새로운 시즌 제작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실제로 폭스(Fox)TV는 'X 파일'과 '프리즌 브레이크', '24시' 등의 새로운 시즌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폭스 TV의 다나 월든 공동 회장은 제작자 크리스 카터와 'X 파일'의 부활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히면서 "드라마에 출연했던 데이비드 듀코브니와 질리언 앤더슨이 그대로 출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드라마는 1993∼2002년까지 불가사의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지난 2002년 시즌 9를 끝으로 종영했다.

폭스 TV는 이와 함께 억울한 누명을 쓴 형을 구하기 위한 동생의 구출과정을 그린 '프리즌 브레이크'와 테러리스트와 맞서는 정보요원의 활약을 다룬 '24시'의 새로운 시즌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옛 영화나 드라마의 리메이크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 폭스 TV의 드라마 부활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의 활성화에 힘입은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월든 회장은 "프리즌 브레이크의 부활 논의는 '넷플릭스'에서 폭발적 반응을 보이면서 시작됐다"면서 "특히 과거 드라마가 방영했을 때 이를 보지 못한 20대 젊은 층들이 많이 시청했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드라마들의 향수를 갖고 있는 중장년 층에게도 드라마의 새로운 시즌이 반가울 것"이라며 "새롭게 등장한 방송 플랫폼이 이를 가능하게 한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 미드 ‘X파일’·‘24시’ 돌아온다…새 시즌 제작 논의
    • 입력 2015-01-19 07:11:33
    • 수정2015-01-19 07:41:40
    연합뉴스
미국에서 과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의 새로운 시즌 제작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운로드가 아닌 직접 동영상을 보여주는 방식)의 활성화에 따라 20대 젊은 층 사이에서 옛날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새로운 시즌 제작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실제로 폭스(Fox)TV는 'X 파일'과 '프리즌 브레이크', '24시' 등의 새로운 시즌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폭스 TV의 다나 월든 공동 회장은 제작자 크리스 카터와 'X 파일'의 부활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히면서 "드라마에 출연했던 데이비드 듀코브니와 질리언 앤더슨이 그대로 출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드라마는 1993∼2002년까지 불가사의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로 지난 2002년 시즌 9를 끝으로 종영했다.

폭스 TV는 이와 함께 억울한 누명을 쓴 형을 구하기 위한 동생의 구출과정을 그린 '프리즌 브레이크'와 테러리스트와 맞서는 정보요원의 활약을 다룬 '24시'의 새로운 시즌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옛 영화나 드라마의 리메이크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 폭스 TV의 드라마 부활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의 활성화에 힘입은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월든 회장은 "프리즌 브레이크의 부활 논의는 '넷플릭스'에서 폭발적 반응을 보이면서 시작됐다"면서 "특히 과거 드라마가 방영했을 때 이를 보지 못한 20대 젊은 층들이 많이 시청했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드라마들의 향수를 갖고 있는 중장년 층에게도 드라마의 새로운 시즌이 반가울 것"이라며 "새롭게 등장한 방송 플랫폼이 이를 가능하게 한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