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우즈베크 감독 “8강서 한국 물리치겠다”
입력 2015.01.19 (08:34) 수정 2015.01.19 (10:48) 연합뉴스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한국의 8강 상대로 결정된 우즈베키스탄의 감독이 한국을 꺾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미르잘랄 카시모프 우즈베키스탄 감독은 18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을 마치고 AFC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한국을 물리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은 18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3-1로 물리치고 B조 2위에 올라 A조 1위인 한국과 오는 22일 8강전에서 만나게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1위로 한국(69위)보다 두 계단 낮은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의 복병으로 꼽히는 팀이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8승2무1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월드컵 예선 등에서 쉽지 않은 승부를 펼쳤다.

2013년 6월 서울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에서는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의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카시모프 감독은 "월드컵 예선의 패배를 항상 기억하고 있다"면서 "선수들이 이번 대결에서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즈베키스탄 프로축구 리그의 분요드코르와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한국 선수들을 자주 상대해 한국을 잘 아는 지도자로 평가된다.

또 현재 대표팀 주장인 세르베르 제파로프는 지난 시즌까지 K리그 클래식 성남FC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 제파로프를 쉬게 했던 카시모프 감독은 "이런 로테이션이 팀에 도움을 준다. 어린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도 "제파로프는 매우 경험이 많은 선수라 남은 경기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우즈베크 감독 “8강서 한국 물리치겠다”
    • 입력 2015-01-19 08:34:17
    • 수정2015-01-19 10:48:14
    연합뉴스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한국의 8강 상대로 결정된 우즈베키스탄의 감독이 한국을 꺾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미르잘랄 카시모프 우즈베키스탄 감독은 18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을 마치고 AFC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한국을 물리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은 18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3-1로 물리치고 B조 2위에 올라 A조 1위인 한국과 오는 22일 8강전에서 만나게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1위로 한국(69위)보다 두 계단 낮은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의 복병으로 꼽히는 팀이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8승2무1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월드컵 예선 등에서 쉽지 않은 승부를 펼쳤다.

2013년 6월 서울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에서는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의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카시모프 감독은 "월드컵 예선의 패배를 항상 기억하고 있다"면서 "선수들이 이번 대결에서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즈베키스탄 프로축구 리그의 분요드코르와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한국 선수들을 자주 상대해 한국을 잘 아는 지도자로 평가된다.

또 현재 대표팀 주장인 세르베르 제파로프는 지난 시즌까지 K리그 클래식 성남FC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 제파로프를 쉬게 했던 카시모프 감독은 "이런 로테이션이 팀에 도움을 준다. 어린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도 "제파로프는 매우 경험이 많은 선수라 남은 경기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