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명주 동료’ 가나 축구 주장, 말라리아 증세
입력 2015.01.19 (08:40) 수정 2015.01.19 (08:41) 연합뉴스
2015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대회에 나선 '우승후보' 가나 축구 대표팀의 주장 아사모아 기안(30·알 아인)이 말라리아 증상으로 치료를 받으면서 팀전력에 부담을 주게 됐다.

가나축구협회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기안이 말라리아 증상을 보여 지난 18일 병원에 입원해 하루 만에 퇴원했다"며 "전날 팀 훈련에는 참석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알 아인(아랍에미리트)에서 '태극전사' 이명주와 한솥밥을 먹는 기안은 2003년부터 가나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A매치 86경기에 나서 45골을 기록한 핵심 골잡이다.

기안은 지난해 6월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미국 마이애미에서 치러진 한국 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도 골을 터트리기도 했다.

역대 4차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우승(1963년·1965년·1978년·1982년)에 빛나는 가나는 직전 대회인 2013년 대회에서 4강에 머문 아쉬움을 이번 대회에서 극복하려고 했지만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기도 전에 암초를 만나고 말았다.

한국시간으로 20일 새벽 '난적' 세네갈과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치르는 가나로서는 기안의 공백이 아쉬울 수밖에 없다.

특히 가나(세계랭킹 37위)는 이번 대회에서 알제리(18위), 세네갈(35위), 남아프리카공화국(54위) 등과 함께 '죽음의 조'에 편성돼 기안의 빠른 회복이 절실하다.

애브람 그랜트 가나 대표팀 감독은 "기안이 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 계속 지켜볼 예정"이라며 "기안은 아주 중요한 선수여서 반드시 경기에 나서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면 팀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아쉬워했다.
  • ‘이명주 동료’ 가나 축구 주장, 말라리아 증세
    • 입력 2015-01-19 08:40:49
    • 수정2015-01-19 08:41:43
    연합뉴스
2015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축구대회에 나선 '우승후보' 가나 축구 대표팀의 주장 아사모아 기안(30·알 아인)이 말라리아 증상으로 치료를 받으면서 팀전력에 부담을 주게 됐다.

가나축구협회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기안이 말라리아 증상을 보여 지난 18일 병원에 입원해 하루 만에 퇴원했다"며 "전날 팀 훈련에는 참석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알 아인(아랍에미리트)에서 '태극전사' 이명주와 한솥밥을 먹는 기안은 2003년부터 가나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A매치 86경기에 나서 45골을 기록한 핵심 골잡이다.

기안은 지난해 6월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미국 마이애미에서 치러진 한국 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도 골을 터트리기도 했다.

역대 4차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우승(1963년·1965년·1978년·1982년)에 빛나는 가나는 직전 대회인 2013년 대회에서 4강에 머문 아쉬움을 이번 대회에서 극복하려고 했지만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르기도 전에 암초를 만나고 말았다.

한국시간으로 20일 새벽 '난적' 세네갈과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치르는 가나로서는 기안의 공백이 아쉬울 수밖에 없다.

특히 가나(세계랭킹 37위)는 이번 대회에서 알제리(18위), 세네갈(35위), 남아프리카공화국(54위) 등과 함께 '죽음의 조'에 편성돼 기안의 빠른 회복이 절실하다.

애브람 그랜트 가나 대표팀 감독은 "기안이 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 계속 지켜볼 예정"이라며 "기안은 아주 중요한 선수여서 반드시 경기에 나서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면 팀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아쉬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