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전자담배 수입량 348%↑…일반담배는 15%↓
입력 2015.01.19 (09:34) 연합뉴스
담뱃값 인상을 앞두고 금연 열풍이 불면서 지난해 전자담배 수입량이 크게 늘어난 반면 궐련담배(일반담배) 수입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최근 담배 수입동향' 자료에서 지난해 전자담배 수입량은 138t으로 전년(31t)보다 348.2%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2012년의 전자담배 수입량은 13t이었다.

지난해 전자담배 수입금액은 1천14만4천달러로 전년(229만5천달러)보다 342% 늘었다. 2012년의 전자담배 수입금액은 100만7천달러였다.

관세청 관계자는 "지난해 담뱃값 인상 발표에 따라 전자담배 수입이 대폭 증가했다"며 "가격 인상을 계기로 담배를 끊으려는 애연가들이 늘어나는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특히, 담뱃값이 올해부터 인상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난해 4분기의 수입량·금액이 1년 전체의 75% 수준에 달했다. 지난해 수입된 전자담배의 원산지는 중국이 96%나 됐다.

전자담배용액 수입량은 2012년 8t에서 2013년에 17t으로 증가한 뒤 1년 만에 283.8% 늘어나 지난해에는 66t을 기록했다. 전자담배용액 수입금액은 2012년 46만달러에서 2013년 99만7천달러, 지난해 443만3천달러로 늘었다.

지난해 일반담배 수입량은 823t으로 전년(973t)보다 15.4% 감소했다. 일반담배 수입은 2012년(1천255t)부터 3년 연속 감소했다.

일반담배 수입금액은 2012년 2천589만2천달러에서 2013년 1천857만3천달러, 지난해 1천590만4천달러로 줄었다.

지난해 수입된 일반담배의 원산지는 싱가포르가 33.2%로 가장 많았다.

관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최근의 이런 금연 열풍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작년 전자담배 수입량 348%↑…일반담배는 15%↓
    • 입력 2015-01-19 09:34:44
    연합뉴스
담뱃값 인상을 앞두고 금연 열풍이 불면서 지난해 전자담배 수입량이 크게 늘어난 반면 궐련담배(일반담배) 수입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최근 담배 수입동향' 자료에서 지난해 전자담배 수입량은 138t으로 전년(31t)보다 348.2%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2012년의 전자담배 수입량은 13t이었다.

지난해 전자담배 수입금액은 1천14만4천달러로 전년(229만5천달러)보다 342% 늘었다. 2012년의 전자담배 수입금액은 100만7천달러였다.

관세청 관계자는 "지난해 담뱃값 인상 발표에 따라 전자담배 수입이 대폭 증가했다"며 "가격 인상을 계기로 담배를 끊으려는 애연가들이 늘어나는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특히, 담뱃값이 올해부터 인상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난해 4분기의 수입량·금액이 1년 전체의 75% 수준에 달했다. 지난해 수입된 전자담배의 원산지는 중국이 96%나 됐다.

전자담배용액 수입량은 2012년 8t에서 2013년에 17t으로 증가한 뒤 1년 만에 283.8% 늘어나 지난해에는 66t을 기록했다. 전자담배용액 수입금액은 2012년 46만달러에서 2013년 99만7천달러, 지난해 443만3천달러로 늘었다.

지난해 일반담배 수입량은 823t으로 전년(973t)보다 15.4% 감소했다. 일반담배 수입은 2012년(1천255t)부터 3년 연속 감소했다.

일반담배 수입금액은 2012년 2천589만2천달러에서 2013년 1천857만3천달러, 지난해 1천590만4천달러로 줄었다.

지난해 수입된 일반담배의 원산지는 싱가포르가 33.2%로 가장 많았다.

관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최근의 이런 금연 열풍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