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충주서 세형동검 등 청동 유물 발굴
입력 2015.01.19 (09:50) 수정 2015.01.19 (16:12) 문화
충북 충주에서 기원전 2세기 무렵 조성된 목관묘와 세형동검, 청동 거울 등 다양한 청동 유물이 발굴됐습니다.

중원문화재연구원은 충북 충주시 호암동의 한 건설 현장에서 발견된 목관묘에서 길이 30센티미터 정도의 세형동검 7자루와 거울, 도끼 등 청동 유물 19점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원 측은 발견된 유물들이 단일 무덤에서 나온 청동 유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이며, 세형동검과 거울 등은 국보급 문화재로 평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충북 충주서 세형동검 등 청동 유물 발굴
    • 입력 2015-01-19 09:50:16
    • 수정2015-01-19 16:12:04
    문화
충북 충주에서 기원전 2세기 무렵 조성된 목관묘와 세형동검, 청동 거울 등 다양한 청동 유물이 발굴됐습니다.

중원문화재연구원은 충북 충주시 호암동의 한 건설 현장에서 발견된 목관묘에서 길이 30센티미터 정도의 세형동검 7자루와 거울, 도끼 등 청동 유물 19점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원 측은 발견된 유물들이 단일 무덤에서 나온 청동 유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이며, 세형동검과 거울 등은 국보급 문화재로 평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