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 당국자 “금강산 관광, 유엔 제재와 상충된다고 안 봐”
입력 2015.01.19 (10:48) 수정 2015.01.19 (14:38) 정치
정부 고위당국자가 유엔의 대북제재와 금강산 관광과의 관계와 관련해, "정부는 아직 국제사회가 가진 제재와 상충된다고 보진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당국자는 올해 통일준비 부문 업무계획과 관련된 언론 사전설명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된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금강산 관광에 대해 남북 간에 어떤 논의도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차후에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 남북간 협의가 되고, 사업 재개가 합의되는 막바지 단계가 되면 국제사회와 함께 협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같은 입장은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대량 현금 이동을 차단하는 유엔의 조치에 위반되는 것인지 사전에 유엔에 문의해봐야 한다는 기존 정부의 방침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금강산 관광 재개과 관련해 북한이 선제적,일방적으로 취한 조치가 철회되는 등 진전이 있으면 그때 가서 유엔제재에 대해 국제사회와 협의하고 검토한다는 입장으로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 고위 당국자 “금강산 관광, 유엔 제재와 상충된다고 안 봐”
    • 입력 2015-01-19 10:48:42
    • 수정2015-01-19 14:38:59
    정치
정부 고위당국자가 유엔의 대북제재와 금강산 관광과의 관계와 관련해, "정부는 아직 국제사회가 가진 제재와 상충된다고 보진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위당국자는 올해 통일준비 부문 업무계획과 관련된 언론 사전설명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된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금강산 관광에 대해 남북 간에 어떤 논의도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차후에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 남북간 협의가 되고, 사업 재개가 합의되는 막바지 단계가 되면 국제사회와 함께 협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같은 입장은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대량 현금 이동을 차단하는 유엔의 조치에 위반되는 것인지 사전에 유엔에 문의해봐야 한다는 기존 정부의 방침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금강산 관광 재개과 관련해 북한이 선제적,일방적으로 취한 조치가 철회되는 등 진전이 있으면 그때 가서 유엔제재에 대해 국제사회와 협의하고 검토한다는 입장으로 이해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